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0.06.06 23:58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전체

검사들의 ‘가오’
강기석 | 2020-01-23 10:49:3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내가 볼 땐 “내가 돈이 없지, 가오가 없냐”는 뱃심은 진중권씨가 아니라 검경수사권 조정에 불만을 품고 분연히 사표를 던진 김웅 검사에게 해당된다.

그런 말은 최소한 ‘가오(일본말 顔체면)’를 중시하는 사람만이 할 수 있는 말인데 학력위조 혐의를 받는 총장 ‘시다바리(일본말 下張り)’에게 애시당초 가오라는 것이 있을 리가 없기 때문이다. 더구나 지방대 교수 자리가 억만금을 벌어주는 자리도 아닐 터이다.

반면 김웅 검사는 자신이 철석같이 믿어왔던 검사라는 직업의 고귀함, 신성불가침성이 무너질 위기에 처하자 분연히 사표를 제출했다. 가히 자신의 가오를 중요하게 여긴 행위라 할 만하다.

또한 그는 지금까지 선배들이 누려왔던 전관예우를 예전만큼 누리지 못할 우려가 있음에도 과감히 사표를 던졌으므로 “내가 돈이 없지…”라는 전제도 딱 들어맞는다.

무수한 검사들 중에서 지금까지 가오를 과시한 인물은 안타깝게도 김웅 검사 밖에 없는 것 같다.

지난 7일 제주도로, 부산으로 “유배 갔다”는 치욕스런 놀림을 당한 검사들 중 아직 한 사람도 사표를 내지 않는다. “누구 좋으라고 사표 내느냐”는 검사도 있다는데, 자기 가오는 자기가 지키는 것이지 다른 누구 때문에 지키고 말고 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에서 처음부터 수준 미달 변명이다.

상갓집에서 술 처먹고 행패 부리는 검사에게 깡은 있을지 몰라도 가오가 있을 리 없다. 한 보도에 따르면, 이 ‘추태 검사’는 다음날 연차를 내고 출근하지 않으면서 주변 검사들에게 “좌천 인사 발령을 감수할 것”이라며 “어디를 가든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니 ‘부당인사’에 대해 저항할 깡도 없는 듯하다.

마지막 순간까지 청와대 공격에 혈안이 된 검사들에게는 최소한 깡은 있는 것 같다. 이들이 가오까지 있는지 여부는 오늘 이루어질 차장·부장급 인사에 대한 반응을 지켜봐야 알 것이다.

내가 보기엔 악의적이고도, 편향적이고도, 폭력적인 수사에 대한 책임을 물어 싹 다 갈아버려야 하는데 그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거나, 부끄럽다거나, 최소한 저항하는 의미로라도 사표 내는 검사는 그다지 많을 것 같지 않다.

임은정 검사에게 댓글이나 다는 검사들은 애초부터 깡이니 가오니를 찾을 수 없는 그냥 ‘찌질이들’에 불과하다.

검사들의 가오가 땅에 떨어졌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table=gs_kang&uid=348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008528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2]   지나다  2020년1월25일 02시18분    
조국장관을
민정수석시절에 유재수에 대한 처리 문제를
민정수석을 보좌하는 비서관을 제끼고 바로 기관통보를 했다고
그걸 가지고 직권남용이라고 구속영장을 쳤으니...
공직기강비서관에 대한
법률에 규정한 절차를 무시하고 한 기소는
뭐라 변명을 할 여지도 없는 행위로서
스스로 제발등 찍은 행위라서, 이 건이
윤춘장일당을 소탕하는 기폭제가 될 듯 하다.

더구나 공직기강비서관을 건드렸다.
직함 그대로 공직자의 기강을 사정하는 비서관을...
지들은 공직자가 아니라고 생각했던 걸까?
용가리 통뼈 쯤으로 생각했거나
그냥 양아치집단으로 치부했었을 수도 있겠다.
행님 명에 죽고사는...
(12) (-9)
 [2/2]   지나다  2020년1월25일 02시25분    
김웅이 때문에 잘 보던 드라마를 끊었다.
여원이도 나오고 해서 그럭저럭 보고 있었는데...
정내미가 뚝 떨어졌다.
언젠가부터 JTBC 드라마는 특정 세력에 대한 열외를 강조하곤 했다.
재벌이 아무리 분탕질을 쳐도 재벌이 직접 처벌을 받는 일은 없었다.
드라마에서 재벌에 대한 욕은 실컷해도 처벌은 없었다.
처벌에 대해서는 정말 언터처블로 인식을 심어주었다.
금수저를 물고 태어나면 똥꼬도 순금으로 되었으니...
건드리지 말란 것인가?
(11) (-17)
                                                 
민족문제연구소 회원 가입 27년째 ...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역사를 박제화 시키지 말라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美 항의 시위 10일째, 진정 국면…...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8...
                                                 
[공판] 검찰 스스로 표적수사였음...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이태원發 코로나19, 신천지에 비해...
                                                 
‘제주 카니발 폭행’ 가해자 징역...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에…
                                                 
누구의 양심?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外柔...
                                                 
전두환 비서출신 이용섭 사건 재정...
                                                 
[칼기노트 35] 김현희, 그녀는 누...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오영수 시] 유효기간
36356 천안함 <항소심 석명요구-1>...
33264 천안함 침몰사건 10주기에 부쳐
31530 2020 총선 압승과 주어진 과제
28222 전두환 비서출신 이용섭 사건 재정...
26959 문재인 대통령님께 드리는 세 번째...
21290 천안함 10년 2심재판서 밝혀진 의...
18439 “천안함 어뢰 사이드스캔소나로 ...
16950 문재인정부 3년 천안함 재조사 왜 ...
16048 ‘제발, 제주엔 오지 마세요’ 밀...
13800 이태원發 코로나19, 신천지에 비해...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