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4.24 10:36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강기석

용기
강기석 | 2017-03-17 09:25:0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부산의 한 중학교 교장이 학생들에게 “학교 안에서는 세월호 리본을 달지 말라”고 지시 혹은 권고한 사실이 알려져 물의를 빚고 있다.

친박 폭도들이 촛불시민을 감별하고 공격하는 가장 쉬운 기준도 세월호 리본이었다.

한참 전 지하철을 탔는데 앞에 앉았던, 나보다 대여섯살 정도 젊어 보이는 중년이 내 가슴을 한 번 보고, 내 얼굴을 한 번 보며 (내가 느끼기엔) 실실 웃는 것이다.

기분이 나빠진 내가 퉁명스럽게 “왜 웃소!” 항의했더니 그 사람 얼굴이 빨개지며 “아저씨 세월호리본 달고 다니시는 것이 좋아 보여서요” 한다.

그때서야 오해가 풀린 내가 “그럼 왜 아저씨도 달고 다니시지 그래요?” 했더니 “어휴~ 전 그럴만한 용기가 없어요” 고개를 흔드는 거다.

세상에! 최소한의 사람 흉내를 내는데도 용기가 필요한 나라 꼴이라니…

중학교 교장, 등교지도 중 “세월호 배지·리본 빼라” 논란

▲세월호 참사 1000일을 맞은 지난 1월8일 오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조형물이 설치돼 있다. 2017.1.8/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부산의 한 중학교 교장이 등교지도를 하던 중 학생들에게 세월호 리본과 배지를 교내에서 달지 못하게 해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 부산 학부모연대 등에 따르면 부산 동구 경남여자중학교 A교장은 지난 14일 오전 8시께 학교 정문에서 등교지도를 하던 중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노란색 배지와 리본을 단 학생에게 “배지를 학교 밖에서 다는 게 어떻겠냐”고 말했다.

A교장의 이 같은 지시에 다음날인 15일 등교길에서 일부 학생들이 세월호 리본과 배지를 뗀 채 등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부모들은 A교장의 이같은 지시가 학생들의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 것이라며 주장하는 한편 부산시교육청에 이 사실을 알리고 A교장에게 해명과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A교장은 “세월호 리본이 학생들의 이름표를 가려 학내에서 달지 않는 게 어떠냐고 물어본 것”이라며 “이를 제재하려는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부산시교육청 남부교육지원청에 따르면 경남여중은 이름명찰과 함께 꿈명찰(장래희망)을 달고 있는데, 배지와 리본이 이를 가려 학교 밖에서 달라고 했다는 것이다.

A교장은 15~16일 학생들에게 이같은 경위를 전달하고 향후 자유롭게 배지와 리본을 달 수 있다는 내용을 전달했다.

한편 부산시교육청 남부교육지원청은 15일 A교장의 경위서를 접수하고 A교장에게 주의조치를 내렸다. [박기범기자]

출처: http://news1.kr/articles/?2938569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10&table=gs_kang&uid=196 









      



19대 대통령 선거기간(~5월 8일까지)동안 공직선거법에 의거 댓글 쓰기를 보류하였습니다.
선거가 끝나면 다시 오픈할 예정이니 양해를 바랍니다.


                                                 
자소서, 논술 걱정되면 철학공부 ...
                                                 
김인성 교수, 개표부정을 ‘부정’...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파업썰전
                                                 
트럼프 “한국은 중국의 일부, 북...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세월호는 배다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대선후보토론회 평가, ‘왜곡’과 ...
                                                 
‘안보’외치면서 ‘사병’을 거지...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홍석현 회장에 대한 몇 가지 단상
                                                 
언론의 손모가지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44306 ‘3.1운동 민족대표’ 33인의 진실
12049 親文의 미리 마신 김칫국…판을 넘...
11541 왜 한국의 자주세력은 번번이 축출...
9123 [천안함] 권영대 - 딜레마에 빠진 ...
9105 안철수의 ‘자주’와 안희정의 ‘...
8069 우리의 갈망을 대신 짊어진 김......
6773 안철수의 이중 잣대
6601 “천안함, 육지와 20m 해역 암초에...
5533 세월호 인양을 보며 드는 걱정과 ...
4073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