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7.24 01:51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강기석

용기
강기석 | 2017-03-17 09:25:0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부산의 한 중학교 교장이 학생들에게 “학교 안에서는 세월호 리본을 달지 말라”고 지시 혹은 권고한 사실이 알려져 물의를 빚고 있다.

친박 폭도들이 촛불시민을 감별하고 공격하는 가장 쉬운 기준도 세월호 리본이었다.

한참 전 지하철을 탔는데 앞에 앉았던, 나보다 대여섯살 정도 젊어 보이는 중년이 내 가슴을 한 번 보고, 내 얼굴을 한 번 보며 (내가 느끼기엔) 실실 웃는 것이다.

기분이 나빠진 내가 퉁명스럽게 “왜 웃소!” 항의했더니 그 사람 얼굴이 빨개지며 “아저씨 세월호리본 달고 다니시는 것이 좋아 보여서요” 한다.

그때서야 오해가 풀린 내가 “그럼 왜 아저씨도 달고 다니시지 그래요?” 했더니 “어휴~ 전 그럴만한 용기가 없어요” 고개를 흔드는 거다.

세상에! 최소한의 사람 흉내를 내는데도 용기가 필요한 나라 꼴이라니…

중학교 교장, 등교지도 중 “세월호 배지·리본 빼라” 논란

▲세월호 참사 1000일을 맞은 지난 1월8일 오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조형물이 설치돼 있다. 2017.1.8/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부산의 한 중학교 교장이 등교지도를 하던 중 학생들에게 세월호 리본과 배지를 교내에서 달지 못하게 해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 부산 학부모연대 등에 따르면 부산 동구 경남여자중학교 A교장은 지난 14일 오전 8시께 학교 정문에서 등교지도를 하던 중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노란색 배지와 리본을 단 학생에게 “배지를 학교 밖에서 다는 게 어떻겠냐”고 말했다.

A교장의 이 같은 지시에 다음날인 15일 등교길에서 일부 학생들이 세월호 리본과 배지를 뗀 채 등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부모들은 A교장의 이같은 지시가 학생들의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 것이라며 주장하는 한편 부산시교육청에 이 사실을 알리고 A교장에게 해명과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A교장은 “세월호 리본이 학생들의 이름표를 가려 학내에서 달지 않는 게 어떠냐고 물어본 것”이라며 “이를 제재하려는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부산시교육청 남부교육지원청에 따르면 경남여중은 이름명찰과 함께 꿈명찰(장래희망)을 달고 있는데, 배지와 리본이 이를 가려 학교 밖에서 달라고 했다는 것이다.

A교장은 15~16일 학생들에게 이같은 경위를 전달하고 향후 자유롭게 배지와 리본을 달 수 있다는 내용을 전달했다.

한편 부산시교육청 남부교육지원청은 15일 A교장의 경위서를 접수하고 A교장에게 주의조치를 내렸다. [박기범기자]

출처: http://news1.kr/articles/?2938569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10&table=gs_kang&uid=196 









      



닉네임  비밀번호  125148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중앙일보 사설, 무지인가, 오만인...
                                                 
민족사회주의자들의 무장항쟁 ④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미국, 한미FTA 개정협상 공식 요구...
                                                 
2016년의 관점 - 종교와 머니 게임...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박근혜-이재용 잡을 판도라 상자, ...
                                                 
우병우 민정수석실 ‘특수용지’ ...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적폐청산’의 산을 넘어
                                                 
서술과잉: 박권일씨의 경우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망각의 숲
14436 한민구와 천안함 조작사건
11337 나는 그들의 소리없는 복귀에 반대...
9334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⑥] UD...
8563 박근혜 올림머리 집착 ‘나는 여전...
8355 ‘대선 전날까지도 ‘문준용 의혹 ...
7574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7032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
6454 댓글 신고도 못하고 멘붕에 빠진 ...
6410 신자유주의와 미국의 앞날 ② 미국...
6406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