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11.23 05:28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김원식

‘사드 레이더’로 중국·러시아 못 본다더니, 국회서 말 뒤집은 한민구
김원식 | 2017-05-17 14:00:1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사드 레이더’로 중국·러시아 못 본다더니, 국회서 말 뒤집은 한민구
한 장관, 사드 레이더 탐지 거리 지적에 ‘즉답’ 회피… 국방부 관계자, “탐지하면 뭐가 문제냐” 억지


▲북한이 지난 14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을 탐지하려면 탐지거리가 최소 2,175km가 넘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민중의소리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북한이 지난 14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을 경북 성주에 배치된 주한미군의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가 탐지했다고 밝혀, 논란이 커지고 있다.

한 장관의 이러한 발언은 기존에 국방부가 중국 등의 우려를 의식해 주한미군에 배치된 사드 레이더(AN/TPY-2)가 탐지 거리가 600km에 불과하다는 내용과 정면으로 배치된 발언이다. 따라서 스스로 사드 레이더의 탐지 거리가 중국과 러시아도 가능하다는 것을 인정한 셈이다.

한 장관은 16일, 개최된 국회 국방위원회 긴급현안보고에 참석해 “경북 성주에 배치된 사드 레이더가 이틀 전 북한이 발사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을 탐지했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미군 측 확인 결과, 탐지했다고 보고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관해 정의당 소속 김종대 의원은 한 장관에게 “종말 단계 모드의 X-밴드 레이더의 탐지거리는 600㎞고 발사 방향도 일본 북방이라 600㎞ 바깥인데 어떻게 탐지가 가능하냐”고 묻자, 한 장관은 “그동안 통상 탐지거리는 600~800㎞라고 말해왔다. 어느 정도 수준의 탐지인지는 몰라도 (사드 레이더가) 탐지했다는 보고를 받았다”라며 즉답을 회피했다.

한 장관은 특히, “성주에 배치된 초기 운용 능력을 확보한 전력이 5월 1일부터 능력을 갖기 시작한 것은 사실”이라며 “그것이 야전 배치된 사실에 유념해 주시고 그 미사일이 탐지할 수 있는 거리는 600~800㎞로 보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한 장관의 이러한 답변은 국방부가 한국에 배치되는 사드 레이더는 종말 단계 모드로 운영될 예정이라, 탐지 거리가 600km에 불과하다는 기존 주장과는 완전히 배치된다. 한 장관도 이를 의식해 이 사드 레이더가 800km까지 볼 수도 있다고 강조했지만, 이 또한 북한이 14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을 탐지할 수 없는 거리에 불과하다.

결국, 한 장관이 뜬금없이 사드의 효용성을 강조할 의도로 국회에서 발언한 내용은 그동안 중국과 러시아의 반발이 일리가 있다는 사실만 확인해 준 셈이다.


성주 배치 사드 레이더 최소 2,175km 탐지 거리 돼야 북한 미사일 추적 가능

성주에 배치된 사드 레이더는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평안북도 구성시와 약 500km의 거리를 유지하고 있다. 따라서 발사 초기에는 탐지가 가능하다, 하지만 이번에 발사된 탄도 미사일은 최대 고도가 2,111km로 남한 방향이 아니라, 북동쪽으로 약 787km까지 날아갔다.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높은 고각으로 발사되어 발사 즉시 기존 600km로 탐지 거리가 알려진 사드 레이더의 종말 모드에서는 사라지게 된다. 따라서 사드 레이더가 탄도미사일이 발사된 직후 이를 계속 탐지해 추적하려면, 최소 탐지 거리가 2,175km 이상이 되어야 가능하다. 다시 말해 사드 레이더가 약 4,000km 이상 탐지가 가능한 ‘전방 모드’에서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결국, 한민구 장관의 이러한 발언은 한국에 기습 배치된 사드 레이더가 미국 정부나 한국 정부가 주장하는 ‘종말 모드’가 아니라 ‘전방 모드’로 운영되고 있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한 꼴이다. 또 한 장관은 사드 레이더의 탐지 거리가 “어느 정도 수준의 탐지인지 모른다”라고 밝혀 사드 레이더 탐지 거리를 둘러싼 논란은 더욱 확대할 전망이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 ⓒ정의철 기자


김종대 의원, “굳이 사드 레이더 거론, 이해할 수 없어”

이에 관해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17일,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발사 탐지야 우리가 가지고 있는 그린파인 레이더나 이지스함으로도 충분한 데, 굳이 한 장관이 사드 레이더를 거명하는 이유를 전혀 알 수가 없다”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북한은 16종이 넘는 미사일로 다양한 대응을 계속하고 있는데, 사드 하나만 추켜세우다가는 삼진 아웃을 당하기 딱 좋은 꼴”이라고 국방부를 비난했다.

김 의원은 또 “사드 배치 시에 한미가 공동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하고선, 어제 한 장관은 ‘미국 측에 이를 확인했다’라고 말했다”면서 “미국이 운영 주체임을 그대로 밝히면서, 국방부가 무슨 대응을 할 수 있는지 전혀 이해가 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방부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에 관한 중요 정보인 제원이나 하강 속도, 미사일 형상 등에 관해 정보나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지도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 관계자, “장관 발언은 원론적 발언으로 이해해 달라” 즉답 회피

이에 관해 국방부 공보실 관계자는 17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사드 레이더의 탐지 거리가 그렇게 중요하냐? 탐지하는 것이 무엇이 문제냐”라며 다소 황당한 답변을 내놨다. 이 관계자는 “탐지 거리가 최대 800km라면서 지난번에 발사된 북한 미사일은 어떻게 탐지가 가능하냐”라는 질문에 “사드 레이더가 못 탐지할 이유가 없다”라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그렇다면, 사드 레이더가 지난번에 발사된 북한 미사일을 다 탐지했다는 것이고, 최대 거리가 2,175km 가까이도 다 탐지했다는 것이냐”고 재차 반문하자, “그 내용은 다 확인해 줄 수 없다”라고 말을 바꿨다.

이 관계자는 또 “문제의 핵심은 국방부는 기존에 사드 레이더가 탐지 거리가 600km에 불과하다며 중·러의 불만을 무마했지만, 한 장관의 어제 발언은 결국, 사드 레이더가 ‘전방 모드’로 탐지 거리가 2,000km가 넘었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라고 재차 지적하자, “한 장관의 발언은 탐지 거리가 600에서 800km라는 원론적인 답변을 한 것으로 이해해 달라”며 즉답을 피했다.


*‘민중의소리’에 게재된 필자의 기사입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21&table=newyork&uid=210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673535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같은 사람인데 왜 직책에 따라 달...
                                                 
역사를 바꿀 수 있는 100권의 책, ...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한미 미사일 지침 폐기한다” 송...
                                                 
[번역] 북한 핵 긴장이라는 환상 -...
                                                 
[천안함 항소심 8차공판] 정호원 8...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징계 청원...
                                                 
문재인 정부, 특수활동비 ‘739억...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배신자’를 위하여
                                                 
능소능대한 검사들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홍강철( 북한 생활에 정통한 전문...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임
113096 문재인 정부의 위기가 다가온다
49720 이명박, 당신이 갈 곳은 감옥이다
42110 정의를 바로 세우려는 노력이 “퇴...
38191 시진핑(習近平) 주석은 들으시오!
37934 그때는 쐈고 이번에는 못 쐈다?
28729 MB 페이스북에 ‘성지순례’ 행렬...
21687 나는 ‘모양주의’라는 말을 남용...
21611 [KAL858기 사건 30주기] ① 만들어...
20053 해경 253호 정장을 법정에 부른 이...
17812 디 애틀랜틱, ‘문재인 대통령이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