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0.06.05 19:28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김원식

트럼프 “도쿄올림픽 아마도 1년 연기해야”…미국도 돌아섰다?
김원식 | 2020-03-13 11:07:4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트럼프 “도쿄올림픽 아마도 1년 연기해야”…미국도 돌아섰다?
“관중 없는 텅 빈 올림픽 경기장 본 적 없어”… 일본 정부 개최 고수에도 파장 상당할 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와의 회담에 앞서 기자들에게 코로나19의 확산과 관련해 도쿄 하계 올림픽의 개최를 1년 연기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의 확산과 관련해 오는 7월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에 대해 1년 연기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도쿄올림픽에 최대 선수단을 파견할 예정인 미국이 현 상황에서는 사실상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정상 개최 논란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미 백악관이 공개한 발언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와의 회담에 앞서 기자들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일본 도쿄올림픽 개최 문제에 대한 질문하자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개최가) 가능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나는 관중(people) 없는 올림픽은 본 적이 없다”면서 “내 생각에서 아마도 그들(일본)이 1년 연기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하는 것이 가능할 수도, 불가능할 수도 있지만, 전쟁으로 중단된 적은 있어도 올림픽에서는 그런(관중 없는) 일이 일어난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거듭 “나는 그들이 1년 연기해야 한다고 말하고 싶다”면서 코로나19의 확산이 올림픽 개최에 영향을 미친 것은 부끄러운(shame)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부동산 사업가 출신인데, 그들은 (올림픽 개최를 위해) 아름다운 건물을 지었다”면서 일본이 준비를 많이 했다고 추켜세웠다.

하지만 그는 ‘연기를 아베 총리에게 권고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면서 “그들은 매우 똑똑하다. (연기가) 텅 빈 경기장에서 개최하는 것보다는 낫다”고 에둘러 답했다. 그러면서 “나는 취소하고 1년 후에 개최하는 것이 관중 없이 하는 것보다 나은 대안이라고 생각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도쿄 하계 올림픽은 오는 7월 24일 개최될 예정이다.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유력하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동맹국이자 올림픽 대회마다 최대 규모의 선수단을 파견한 미국 대통령의 이 같은 1년 연기 발언은 도쿄 올림픽의 정상 개최 여부를 둘러싼 논란에 쐐기를 박을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까지만 해도 도쿄 하계 올림픽 개최 연기 문제와 관련한 질문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친구’라고 부르면서 “그 문제는 아베 총리에게 남겨두려고 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유럽으로부터 미국 입국을 금지하는 등 강화된 정책을 추진하면서 도쿄 올림픽의 올해 개최가 불가하다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일본 정부는 코로나19의 확산에 관해 세계보건기구(WHO)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하는 등 정상적인 도쿄 올림픽 개최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는 가운데도 예정대로 개최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2일(현지 시간)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정부로서는 예정대로 대회 개최를 향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대회조직위원회, 도쿄도와 긴밀히 연락을 취하면서 준비를 진행해 간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연기 발언을 일본 공영 NHK방송이 신속하게 보도하는 등 파장이 상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민중의소리’에 게재된 필자의 기사입니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21&table=newyork&uid=409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462688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민족문제연구소 회원 가입 27년째 ...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역사를 박제화 시키지 말라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美 항의 시위 10일째, 진정 국면…...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8...
                                                 
[공판] 검찰 스스로 표적수사였음...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이태원發 코로나19, 신천지에 비해...
                                                 
‘제주 카니발 폭행’ 가해자 징역...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에…
                                                 
누구의 양심?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外柔...
                                                 
전두환 비서출신 이용섭 사건 재정...
                                                 
[칼기노트 35] 김현희, 그녀는 누...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오영수 시] 유효기간
35384 천안함 <항소심 석명요구-1>...
32400 천안함 침몰사건 10주기에 부쳐
30901 2020 총선 압승과 주어진 과제
27129 전두환 비서출신 이용섭 사건 재정...
26313 문재인 대통령님께 드리는 세 번째...
20712 천안함 10년 2심재판서 밝혀진 의...
17754 “천안함 어뢰 사이드스캔소나로 ...
16404 문재인정부 3년 천안함 재조사 왜 ...
15443 ‘제발, 제주엔 오지 마세요’ 밀...
12719 이태원發 코로나19, 신천지에 비해...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