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9.11.18 01:29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이정랑

[이정랑의 고전소통] 쌍관제하(雙管齊下)
이정랑 | 2019-07-23 08:21:1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두 자루의 붓으로 동시에 그림을 그린다.

장조(張璪.-어떤 사료에는 張藻로 되어있다)는 자가 문통(文通)이며 당나라 오군(吳郡.-지금의 강소성 소주) 사람으로 소나무와 돌을 잘 그린 산수화가였다. 그는 독창적인 기법과 독특한 작품 스타일로 당‧송 회화사에서 나름대로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당나라 현종(玄宗) 때에는 검교사부원외랑(檢校祠部員外郞)이라는 벼슬을 지냈다. 그 뒤 강등되어 장안을 떠나 무릉군(武陵郡.-지금의 호남성 상덕)의 사마(司馬)가 되었다.

송나라 때 곽약허(郭若虛)의 ‘도화견문지(圖畵見聞志)’에 따르면, 장조는 회화 창작에서 절묘한 기법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그는 두 손에 붓을 하나씩 들고 동시에 소나무 두 그루를 그렸는데, 한 손에 든 붓으로는 ‘봄의 윤택한 기운이 흐르는 생기발랄한’ 소나무를, 또 한손에 든 붓으로는 ‘가을의 처량한 기운이 완연한’ 비쩍 마른 소나무를 그렸다고 한다. 그런데 이 대조적인 두 소나무가 모두 생동감이 넘쳐서, ‘쌍관제하’라는 그의 특기에 감탄하지 않는 사람이 없었다고 한다.

두 자루의 붓으로 동시에 그림을 그리거나 글씨를 쓰는 것을 ‘쌍관제하’라고 한다. 나중에 이 말은 하나의 고사성어가 되어, 두 가지 방법을 동시에 펼치거나 두 가지 일을 동시에 하는 것을 가리키게 되었다.

이 ‘쌍관제하’는 일종의 계략으로 운용되면서 비교적 넓은 영역에 침투해 있는데, ‘남은 밑천을 다 걸고 최후의 승부를 거는’ ‘고주일척(孤注一擲)’이나 ‘외곬으로 고집스럽게 한 길만을 고수하는’ ‘일조도이주도흑(一條道而走到黑)’과는 뚜렷한 대조를 이룬다.

어떤 책략을 시행하려면 때로는 문(文)에 때로는 무(武)에 의존해서 그것을 적절하게 사용해야 한다. 정치 수단을 사용한 다음 다시 경제‧군사‧외교 수단 등을 사용해야 할 때도 있다. 이런 의미에서 보면 ‘쌍관제하’는 그저 기본적인 모략 방법일 뿐이고, 크고 많은 문제에 부딪치면 ‘삼관제하’ 내지는 ‘다관제하’도 활용해야 한다.

공장 생산의 경우 대량 생산 체계가 조직되고 난 다음 판매에 나서는 것이 아니라, 때로는 시범 생산단계부터 심지어는 설계가 완성되자마자 광고 선전을 병행하면서 판매를 연결시키는, 이른바 선전‧판매‧시험‧생산을 동시에 진행시키기도 한다. 방법상 어떤 일을 하든 오로지 한 길에만 의존하는 것은 옳지 않다. 적어도 ‘두 가지 길’을 마련해서 좌우에서 근원을 찾아 들어가도록 힘써야 한다.

이정랑 언론인(중국고전 연구가)

경인일보/호남매일/한서일보/의정뉴스/메스컴신문/노인신문/시정일보/조선일보/서울일보 기자, 편집국장, 논설실장 등 역임.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34&table=jr_lee&uid=69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408148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74번째 유엔의날 <문재인 대통...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야만적인 수학능력고사 언제 끝날...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美 합참의장, 방한 앞두고 지소미...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4...
                                                 
여수·순천10.19사건(여순항쟁)을 ...
                                                 
강제징용 귀국선 1호 폭침, 원인은...
                                                 
김대중평화센터 일본후원회, 김대...
                                                 
유승민 물러난 ‘변혁’ 안철수 모...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에…
                                                 
그 때도 그랬지
                                                 
[이정랑의 고전소통] 미우주무(未...
                                                 
이제 눈을 들어 국가경영 전체를 ...
                                                 
[칼기노트 20] 팬암 103편 사건과 ...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오영수 시] 자재암 부처님
12475 이제 눈을 들어 국가경영 전체를 ...
7581 故 안병하 치안감과 경찰청 이야기...
7052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2...
6329 천안함 신상철의 증언 “대한민국 ...
6213 조국 사퇴 ‘교수 시국선언’ 이병...
6196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6032 ‘한겨레가 보도한 최악의 사진?’...
5598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5377 조국 딸 생활기록부 유출 의혹, 주...
4981 [영상] 신상철의 증언 “대한민국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