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9.11.14 16:29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이정랑

[이정랑의 고전소통] 가탁왕명(假托王命)
이정랑 | 2019-10-15 08:55:0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거짓으로 왕명을 빌린다.

왕조 지배 체제 아래에서 황제의 권한은 지존무상(至尊無上)이 었다. 누구든 눈에 들기만 하면 엄청난 힘을 가지게 되었다.

춘추시대 주(周) 천자는 이미 지난날의 절대적인 권위을 잃은 지 오래였지만, 제후국들은 패권을 쟁탈하는 과정에서 갖은 수단을 동원하여 주 왕실의 영향력을 이용하려 했다. 요컨대 천자가 갖고 있는 명분을 이용하자는 것이었다. 더 구체적으로는 주 왕실을 지킨다는 기치를 앞장 세워 자신의 패업을 달성하려 했다.

정나라 장공(莊公)은 송을 징벌하고 싶었지만 송은 나라도 크고 그 지위도 높은지라, 주 천자의 명의를 빌리고 제후국들의 지지를 얻어야 했다. 이에 장공은 제족(祭足)을 데리고 주 천자를 조회하여 주 천자가 정나라를 신임한다는 인상을 심으려 했다. 주 환왕(桓王)은 장공을 싫어하던 차라 일부러 장공을 골탕 먹이려 연회도 베풀어 주지 않았고 수레 열 대 분량의 기장쌀만 보내 가뭄 때 쓰라고 했다. 환왕의 냉대를 받은 장공은 괜히 왔다며 후회했다. 그러자 동행했던 제족이 주 천자로부터 받은 수레 열 대 분량의 기장쌀에 ‘천자의 은총’이라는 글을 짓고, 기장쌀을 싫은 수레들을 비단으로 덮어 마치 보물인 양 꾸며 주나라 성도(成都)를 떠날 때 천자가 내려주신 것이라 선전하면서 “송나라는 오랫동안 조공도 바치지 않고 있으니 내가 친히 천자의 명을 받아 병사를 이끌고 송을 정벌하리라!”며 허풍을 떨라고 권했다. 사람들은 모두 진짜로 믿었다.

이 소식이 송나라에 전해지자 송나라 상공(殤公)은 사태가 심상치 않다고 느끼고 정나라와 강화를 맺으려 했다. 그러나 장공은 이에 응하지 않는 한편, 천자의 이름으로 제나라와 노나라에 명하여 정이 송을 정벌하는 데 동참하라고 했다. 장공은 삼국 연합군을 이끌고 ‘천자를 받들어 죄를 다스린다’는 기치 아래 송을 정벌하여, 파죽지세로 고(郜)와 방(防) 두 성을 취했다.

정나라 장공은 천자의 명을 빌어 송나라를 정벌함으로써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 그리하여 정나라는 춘추 초기에 가장 강성한 제후국이 되었다. 이후 제나라 환공, 진나라 문공 등이 패업을 이루는 과정에서도 ‘주를 떠받드는’ ‘존주(尊周)’의 기치를 버리지 않았다. 이 책략은 끊임없이 발전했다. 예를 들어 진 문공의 ‘존왕양이(尊王攘夷)’와 동한 말기 조조의 ‘천자를 끼고 제후를 명령한다’는 ‘협천자이령제후(挾天子以令諸侯)’도 이 책략을 발전적으로 운용한 경우다.

이정랑 언론인(중국고전 연구가,칼럼리스트)

경인일보/호남매일/한서일보/의정뉴스/메스컴신문/노인신문/시정일보/조선일보/서울일보 기자, 편집국장, 논설실장 등 역임.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34&table=jr_lee&uid=82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523488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74번째 유엔의날 <문재인 대통...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박근혜 사면’ 가시화…? 제정신...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美 합참의장, 방한 앞두고 지소미...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4...
                                                 
여수·순천10.19사건(여순항쟁)을 ...
                                                 
강제징용 귀국선 1호 폭침, 원인은...
                                                 
김대중평화센터 일본후원회, 김대...
                                                 
민주당 입당 1호 인재들, 출마지역...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에…
                                                 
그 때도 그랬지
                                                 
[이정랑의 고전소통] 미우주무(未...
                                                 
이제 눈을 들어 국가경영 전체를 ...
                                                 
[칼기노트 20] 팬암 103편 사건과 ...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오영수 시] 자재암 부처님
11911 이제 눈을 들어 국가경영 전체를 ...
7289 故 안병하 치안감과 경찰청 이야기...
6743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2...
5885 조국 사퇴 ‘교수 시국선언’ 이병...
5804 천안함 신상철의 증언 “대한민국 ...
5738 ‘한겨레가 보도한 최악의 사진?’...
5614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5093 조국 딸 생활기록부 유출 의혹, 주...
5061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4476 [영상] 신상철의 증언 “대한민국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