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만 해산 국민청원도 의미 없다는 자유한국당의 이중잣대, 믿는 것은?

자유한국당 해산 청와대 국민청원이 160만 명이 넘었습니다. 국민은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저지 과정에서 보여준 불법에 대한 민심이 반영됐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의 생각은 다른가 봅니다.

조경태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140만명이 넘었다는데 우리 국민이 5천1백만입니다. 5천1백만에 140만명이 무슨 의미가 있습니까? 2.8%입니다.”라며 애써 국민청원의 의미를 축소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1일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서 “국민청원이 150만이 되든 200만이 되든 그것은 여론이라 볼 수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불과 4개월 전에만 해도 자유한국당은 국민청원이 바로 민심이라며 적극 활용했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27만 명이 넘는 국민들이 (미세먼지 문제를) 중국에 항의하라고 요청했습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KBS 수신료 제도를 폐지해야 한다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습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5월 1일 MBC뉴스데스크는 이런 자유한국당의 태도에 대해 ‘필요할 땐 인용하더니…국민청원이 마녀사냥?’이라는 제목으로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주장만 반영하는 언론 기사

▲중앙일보의 국민청원 분석 기사를 공유한 중앙일보 페이스북 계정 ⓒ페이스북 화면 캡처

‘MBC뉴스데스크’처럼 자유한국당의 이중잣대를 비판한 언론도 있지만,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이 160만 명이 넘은 이유를 제대로 분석하지 못하면서 의도적으로 왜곡하는 언론도 있습니다.

중앙일보는 4월 30일 ‘민주당과 지지율 차 6%P인데…’한국당 해산’ 청원은 왜 8배일까‘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나름 국민청원을 분석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기사 내용을 보면 자유한국당의 주장만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기사였습니다.

중앙일보는 가장 첫 번째 이유로 ‘보수층의 文 청와대 기피’를 들면서 “한국당 지지자라면 ‘문 대통령에게 무엇인가를 요구한다’는 것 자체가 내키지 않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임동욱 한국교통대 교수의 말을 실었습니다.

임 교수의 말 다음에는 ‘한국당의 한 관계자’의 주장도 인용했습니다. 여기에 두 번째로 ‘소수의 여론조작 의혹’이라며 자유한국당이 주장하는 베트남 유입설을 다뤘습니다.

중앙일보는 짧게 ‘진보의 결집’을 언급했을 뿐, 오로지 자유한국당의 관점에서만 국민청원을 다뤘습니다. 국민청원에 참여한 사람들이 누구인지 왜 참여했는지에 대한 분석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문제는 문재인 대통령이라는 언론

▲5월 1일 동아일보 1면 이번 사태의 원인을 청와대의 정치 무능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동아일보 PDF

동아일보는 5월 1일 ‘정치무능 靑 안바뀌면 ‘진흙탕 트랙’ 계속된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1면에 실었습니다. 동아일보의 신문을 보는 독자들이라면 이번 사태의 원인이 마치 문재인 대통령 때문이라고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권분립이 존재하는 나라에서 국회 일을 문재인 대통령보고 책임지라고 하는 것은 억지입니다. 만약 문재인 대통령이 개입하면 오히려 삼권분립을 위반했다고 또 비판했을 겁니다.

자유한국당이 국회선진화법을 어긴 것을 ‘청와대의 정치 무능’ 때문이라는 논리는 철저하게 범죄자를 옹호하는 태도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특히 동아일보는 ‘ 패스트트랙 특성상 이런 대치 상황이 최장 330일 동안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합의와 토론 등을 통해 330일 동안 대화를 하라는 법의 취지가 무색해지는 대목입니다.


언제나 그렇듯 결론은 종북인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해산 국민청원에 대한 음모론 발언 ⓒSBS 뉴스 화면 캡처

“4월 18일 북한의 <우리민족끼리>에서 ‘자유한국당 해체만이 정답이다’라고 말한 이후 나흘 만에, 4월 22일 청와대 게시판에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이 올라왔습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번 해산 국민청원이 북한과 연관있다는 음모론을 내세웠습니다. 언제나 그렇듯 누구라도 짐작할 수 있듯이 또다시 ‘종북 타령’이 나온 것입니다.

도대체 자유한국당은 언제까지 대한민국 국민의 수준을 60~70년대 박정희 독재정권에서 사는 사람들처럼 취급할까요?

나경원 원내대표가 북한 음모론을 내세운다고 믿을 국민은 별로 없습니다. 하지만 언론이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검증 없이 보도하면, 일부 보수 지지자들은 이를 근거로 국민청원이 북한의 사주를 받아 이루어지고 있다는 가짜뉴스를 퍼트립니다. 가짜뉴스의 시작이 되는 셈입니다.

자유한국당 해산 국민청원이 200만 명, 300만 명이 넘어도 자유한국당은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일부 보수 언론이 그들을 지켜주고, ‘빨갱이’라는 단어가 최후의 보루가 되기 때문입니다.

자유한국당은 기억해야 합니다. 박근혜 탄핵도 촛불을 든 국민을 무시하다가 벌어졌다는 사실을…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table=impeter&uid=1790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861581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3]   지나다  2019년5월2일 11시31분    
나베가 토착왜구매국노인줄 알았더니
매국노질에 빨갱이질을 더한 모양이네...
박정희가 한 짓을 다 따라하려고 맘을 먹었나보네...
일제에 붙어먹어 매국질하다가
남노당에 가입하여 빨갱이질을 하고
동지들 다 팔아먹고 살아남아
역적질(쿠데타질)을 하고
거기에 더해 독재질까지 하다가
지 똘마니에게 총맞아 뒈진 박정희를 그대로 모방하려고...???

근데, 우리민족끼리는
유해싸이트로 지정되어 접속조차 안되는데
어떻게 저 사이트에 접속해서 지령을 받은 거지???
(21) (-13)
 [2/3]   이녀는  2019년5월3일 00시43분    
30명이 지들한테 청원해도 이것이 국민의 외침이다라면서 핏대 세우며 어거지 부릴 년임.
대가리만 좋아서 우연히 사시합격한, 인성부족 부적격 발령자.
(17) (-16)
 [3/3]   에효  2019년5월3일 00시47분    
애비탓을 해야하나 에미탓을 해야하나. 부모는 삐뚤어졌어도 자식만큼은 그러지 않기를 바랐을 터이지만
와 저래 지랄하고 자빠졌노..
(22)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