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선경선] 이재명 대세론 굳히기? 1차 슈퍼위크가 남았다.

민주당 대선 후보를 선출하는 전국 순회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압도적인 표차로 승승장구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4일 대전·충남 경선에서 54.81%를 득표했고, 5일 세종·충북에서도 54.54%로 누적 득표율 54.72%로 1위를 기록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를 추격할 것이라 예상했던 이낙연 후보는 누적 득표율 28.19%에 그쳤습니다.

이재명 후보가 더블스코어로 압승하면서 이낙연 후보를 여유롭게 따돌리고 대선 후보로 선출될 것이라는 예상이 쏟아졌습니다. 특히 충청도가 전국 표심의 바로미터이기 때문에 이미 결과는 나왔다고 단정 짓는 사람도 있습니다.

실제로 충북 지역 경선에서 승리한 후보들은 모두 대통령 후보로 선출됐습니다. 노태우·김영삼·김대중·노무현·이명박·박근혜 후보 모두 충북에서 승리한 뒤 대통령이 됐습니다.

충북 민심은 특정 정치 세력보다는 대세론에 영향을 받아 따라가는 경향이 있어, 현재 흐름만 보면 이재명 후보가 대세인 것은 부인하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이재명 후보가 무조건 승리한다고 단정 짓기는 아직 이릅니다. 왜냐하면 일반당원과 국민을 대상으로 모집한 선거인단의 투표가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민주당은 대의원과 권리당원을 대상으로 지역을 순회하는 11차례의 투표와 일반당원·국민 선거인단의 3차례 투표를 합산해 대선 후보를 결정합니다. 대의원·권리당원, 일반당원·국민 모두 각각 1표로 계산합니다.

일반당원·국민 선거인단의 규모는 최대 200만명으로 예상됩니다. 선거인단은 세 차례 슈퍼위크를 통해 나눠서 투표합니다. 12일에 발표되는 1차 슈퍼위크의 선거인단 규모는 64만 1992명입니다.

대전·충남과 세종·충북의 누적 대의원과 권리당원 선거인단은 모두 합쳐봤자 7만6천여명으로 전체 선거인당의 5% 미만에 그칩니다. 이에 비해 1차 슈퍼위크에 참여하는 일반당원과 국민은 전체 선거인단의 30%가 넘습니다.

결국, 민주당 대선 경선의 분수령은 충청 지역 경선이 아니라 1차 슈퍼위크가 될 것입니다. 만약 이재명 후보가 1차 슈퍼위크에서도 일반당원과 국민의 지지를 받아 과반 득표를 넘는다면 나머지 지역 경선과 슈퍼위크에서도 승리를 굳힐 수 있습니다.

이낙연 후보 측은 1차 슈퍼위크에서 역전 드라마가 펼쳐질 수 있다는 기대감도 안고 있지만, 두 차례 패배로 나머지 지역 경선에 대한 전략 수정의 뜻까지 내비칠 정도로 다급해졌습니다.

이재명 후보 측은 초반 기세를 등에 업고 결선 투표 없이 본선에 직행하겠다는 계획입니다. 그러나 1차 슈퍼위크도 치르지 않은 탓에 미리 샴페인을 터트리기보다 12일 결과를 차분하게 기다리겠다는 입장입니다.

‘매직넘버 55만명’이 언제쯤 결정될지도 관심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현재 민주당 선거인단 규모는 200~220만명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투표율을 50%으로 계산하며 대략 55만 명이 결선 투표 없이 본선으로 직행할 수 있는 숫자입니다.

1차 선거인단은 64만명, 2차 선거인단은 49만명이 모였고 3차는 12일 마감됩니다. 1차 슈퍼위크 결과가 발표되는 12일이 민주당 대선 경선의 분수령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본선으로 직행하는 ‘매직 넘버 55만명’이 언제쯤 나올지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table=impeter&uid=2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