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사령관 “北미사일 발사에도 한반도 긴장 완화 지속… 방위태세 유지”

주한미군사령관 “北미사일 발사에도 한반도 긴장 완화 지속… 방위태세 유지”
에이브럼스 사령관, “대규모 훈련 중단은 외교 위한 결정… 남북군사합의서, 한반도 긴장 줄이는 결과 낳아”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22일(현지 시간) 아시아태평양 지상군 심포지엄(LANPAC)에 참석해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한반도의 뚜렷한 긴장 완화 추세에 어떠한 변화도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미 국방부 공개영상 캡처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한반도의 뚜렷한 긴장 완화 추세에 어떠한 변화도 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외교의 문은 여전히 열려 있고 방위태세 역시 굳건히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22일(현지 시간)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지상군 심포지엄(LANPAC)에 참석해 최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에 관한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전 세계 군들은 특정 능력의 훈련을 포함해 통상적인 군사 활동을 한다”면서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북한의 최근 활동들이 한반도에서 뚜렷한 (긴장) 완화 의도를 변화시키지 않았으며, 외교의 문은 여전히 열려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정보 수집 수단과 출처를 보호하기 위해 북한의 군사 능력을 규정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만, 세계 최고 수준의 미국 정보력에 더해 동맹인 한국의 정보도 공유하면서 북한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지는 매우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대규모 한미 군사훈련 중단이 북한에 일방적인 양보만 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양보가 아닌 외교의 문을 열기 위한 신중한 결정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규모 훈련 중단 이후에도 연합훈련의 설계와 규모, 범위, 양, 시점을 조정해 외교적 노력과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면서, 새로운 연합훈련은 현재 군사운용 환경에 최적화돼있다고 말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특히, 한미 연합방위 태세를 계속해서 점검하고 있다면서, 준비태세는 한 치도 약화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 “현장의 상황을 모르는 전문가들이 (그렇게) 반대의 주장을 하는 것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규모 훈련들은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동시에 전시 능력을 유지하는 목적이 있었다면서, 지금은 조용하지만 전문적으로 필수 임무 수행을 위한 훈련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에만 100번 이상의 훈련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특히, 지난해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남북이 군사분야 합의서에 서명한 이후 한반도의 긴장은 크게 줄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광범위한 군사합의는 일련의 신뢰 구축 조치를 담고 있다”면서 “실수와 오판의 확률을 근본적으로 줄이고 한반도의 긴장을 뚜렷이 줄이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강조했다.

*‘민중의소리’에 게재된 필자의 기사입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table=newyork&uid=329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803755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