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우주비행사 45년만의 해상 귀환 성공… 스페이스X 캡슐 멕시코만에 착수

美 우주비행사 45년만의 해상 귀환 성공… 스페이스X 캡슐 멕시코만에 착수
ISS 머물며 62일간 임무 수행 후 귀환… 민간업체 통한 우주비행 활발해질 듯


미국 항공우주국(나사, NASA) 소속 우주비행사 2명이 탑승한 미국의 첫 민간 우주선인 스페이스X의 ‘크루 드래건(crew dragon)’ 캡슐이 2일(현지 시간) 미국 플로리다 멕시코만 펜서콜라 연안 해상에 무사히 내려앉고 있다.ⓒ뉴시스/AP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두 달간 체류했던 미국 항공우주국(나사, NASA) 소속 우주비행사 2명이 45년 만에 처음으로 해상을 통한 지구 귀환에 성공했다.

AP통신과 주요 외신 보도에 의하면, 2일(현지 시간) 우주비행사 더글러스 헐리와 봅 벤켄이 탑승한 미국의 첫 민간 우주선인 스페이스X의 ‘크루 드래건(crew dragon)’ 캡슐이 이날 오후 2시 41분(한국 시간 3일 오전 3시 41분) 플로리다 멕시코만 펜서콜라 연안 해상에 무사히 착수했다.

AP통신은 미 우주비행사가 육지가 아닌 바다를 통해 귀환하는 ‘스플래시다운(splashdown)’ 방식은 45년 만에 이뤄졌으며, 상업용 우주선이 비행사를 싣고 귀환한 첫 사례라고 평가했다. 스페이스X는 테슬라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가 세운 우주탐사 기업이다.

이번에 귀환에 성공한 우주비행사 2명은 지난 5월 30일 스페이스X의 ‘크루 드래건’에 탑승해 우주 발사 비행에 성공한 후 무사히 ISS와의 도킹에도 성공했다. 이들은 62일 동안 ISS에 머물며 우주유영과 과학실험 등의 임무를 수행했다.

이들의 귀환 장면은 나사TV를 통해 방송과 유튜브 등으로 생중계됐다. 두 우주비행사가 탑승한 캡슐은 동체에서 분리된 후 화씨 3천500도(섭씨 1천900도)에 이르는 고열을 견뎌내고 대기권 재진입 과정을 거쳤다. 이후 4개의 대형 낙하산을 펴고 바다에 내려앉았다.

캡슐이 바다에 착수하자 스페이스X는 40여 명이 탑승한 선박을 띄워 물속에서 4개의 낙하산을 회수하고 캡슐을 회수했다. 우주비행사들은 건강검진을 받은 뒤 텍사스주 휴스턴에 있는 나사의 존슨 우주센터로 이동하게 된다.

주요 외신들은 이번 귀환이 두 달 전 발사 및 도킹 때와 마찬가지로 아무런 결함 없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또 이번 성공으로 민간 업체인 스페이스X를 통한 우주 비행이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나사는 이미 4명의 우주인을 선발했으며 이들을 태울 스페이스X의 ‘크루1(Crew-1)’이 9월 말 발사될 예정이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우주비행사들이 귀환한 직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나사 우주비행사들이 2개월간 성공적으로 임무를 수행한 후 귀환했다”면서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주선 캡슐이 낙하산을 펴고 해상에 내려앉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올리며 “우주비행사들이 45년 만에 첫 스플래시다운을 완료했다. 매우 흥미진진하다!”고 덧붙였다.

*‘민중의소리’에 게재된 필자의 기사입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table=newyork&uid=459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612757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