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FDA, 코로나19 혈장치료 긴급승인… 트럼프, “매우 대단한 날” 자찬

美FDA, 코로나19 혈장치료 긴급승인… 트럼프, “매우 대단한 날” 자찬
미 언론, “중대한 돌파구로 보기 어려워”… 지지율 열세 반전 모색 위한 이벤트 비판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 시간) 언론 브리핑을 열고 미 식품의약국(FDA)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위한 혈장치료를 긴급승인했다고 밝혔다.ⓒ뉴시스/AP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23일(현지 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위한 혈장치료를 긴급승인했다.

FDA는 이날 성명을 통해 “혈장치료가 코로나19 치료에 효과적일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혈장치료에 대해 알려진 잠재적 위험성보다 잠재적 혜택이 더 크다”고 밝혔다.

FDA는 코로나19 감염에서 회복한 환자의 혈장을 이용한 혈장치료제를 입원 후 사흘 안에 처방받은 환자들의 사망률이 감소하고 상태가 호전됐다고 설명했다.

FDA는 지금까지 코로나19 환자 7만 명이 혈장치료제를 처방받았으며, 이 중 2만 명을 상대로 분석한 결과 치료제의 안전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특히, 80세 이하 환자에서 혈장치료제의 효과가 더 크게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FDA 성명 발표 직후 언론 브리핑을 통해 FDA의 긴급승인 소식을 전하며 “중국 바이러스에 대한 우리의 싸움에 있어 수많은 목숨을 구할 수 있는 진정으로 역사적인 발표를 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환자의 사망률이 35%의 감소를 볼 수 있었다면서 “FDA가 이 치료법이 안전하고 매우 효과적이라는 독립적인 판단을 내렸다. 우리가 기대해오던 매우 대단한 날”이라고 치켜세웠다.

하지만 워싱턴포스트(WP)를 비롯한 미 언론들은 혈장치료가 코로나19 치료에 어느 정도 효과가 있을 수 있지만, 중대한 돌파구로 보기는 어렵다는 평가도 나온다고 보도했다.

혈장이 과거 에볼라를 비롯한 전염병 치료에 오랫동안 사용됐지만 코로나19 치료에는 아직 효과가 있는지는 엄정한 임상시험 결과가 나온 것이 아니라서 유망한 치료법으로 보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한편, FDA의 이날 긴급승인 발표는 트럼프 대통령을 대선 후보로 확정하는 공화당 전당대회 하루 전날 이뤄져 입방아를 낳았다. 현재 지지율 열세를 보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당대회 이벤트를 통해 반전을 모색하기 위해 긴급승인을 발표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에 대한 치료제는 물론 백신 확보가 대선의 향방을 가를 수 있는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고 대선일 이전에 발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전략을 짜고 있다는 분석이다. 따라서 이르면 9월 안에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승인도 나올 수 있다는 섣부른 전망도 나온다.

*‘민중의소리’에 게재된 필자의 기사입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table=newyork&uid=468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147871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