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연합군사훈련, 4월로 연기될 듯... 대선·코로나 상황 반영

한미연합군사훈련, 4월로 연기될 듯... 대선·코로나 상황 반영
3월 대선에 영향 미치지 않으려는 의도... 주한미군 확진자 증가도 이유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참가 중인 주한미군 ⓒ뉴시스

매년 3월경에 실시하던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올해는 대선 정국과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해 4월로 연기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한미 당국은 올해 상반기 연합훈련을 오는 3월이 아닌 4월 중에 실시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는 매년 통상적으로 연합 방위태세 점검을 위한 대규모 정기 합동훈련을 3월과 8월에 두 차례 실시해왔다.

하지만 올해 3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과 함께 한국의 대선(3월 9일) 일정이 겹쳐 연합훈련 실시를 그다음 달인 4월로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것이다.

익명을 요구한 군 핵심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코로나19 상황과 함께 특히, 대선 일정이 있는 관계로 올해 훈련은 4월로 연기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또 다른 군 관계자는 “미국도 한국 대선 일정을 잘 알고 있는 만큼 굳이 3월에 무리해서 연합훈련 실시를 고집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면서 “선거에 영향을 미치지 않기 위해서라도 3월 연합훈련은 연기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한미는 작년에는 3월 8∼18일과 8월 16∼26일 두 차례 연합지휘소훈련을 했다. 당시에도 코로나19 확산으로 훈련 규모를 줄이면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조건 중 하나인 미래연합사령부 완전운용능력(FOC) 검증은 진행하지 못했다.

최근 주한미군 장병들 사이에서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는 상황도 훈련이 연기될 가능성을 커지게 하고 있다.

주한미군사령부에 따르면 지난 4∼10일 주한미군 장병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천599명이 늘어 팬데믹 사태 이후 역대 최대규모를 기록했다. 주한미군 관련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천626명으로, 전체병력(2만8천여 명)을 기준으로 16.5%가량의 높은 확진율을 기록하고 있다.

*‘민중의소리’에 게재된 필자의 기사입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table=newyork&uid=556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266546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