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주의의 기생충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누구나 자신의 능력만큼 돈을 벌 수 있다. 그러나 어떤 이들은 나쁜 짓(주가조작, 사기, 권력을 이용한 특혜, 투기, 탈세, 노동착취)으로 돈을 번다. 나쁜 짓을 한 사람들이 처벌을 받아야 자본주의가 버틸 수 있는데 이 사람들은 나쁜 짓을 해서 번 돈으로 판검사 전관을 사서 처벌을 면한다.

결국 나쁜 놈과 (전현직) 판검사들이 검은 돈을 나누어 먹는 것이다. 자본주의의 적이다.

검사들은 아무 죄가 없는 사람들도 단지 이 시스템을 해체하려 한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가두고 죽이기도 한다. 민주주의의 적이다. 

국힘당 윤석열 대선 후보의 사법개혁 공약(법무부장관 수사지휘권 폐지, 검찰 예산편성권·인사권 독립)은 검찰이 ‘나쁜 놈들’을 통해 ‘나쁜 돈’을 빨아먹는 시스템을 더 강화하겠다는 선언과 단 한 치의 다름도 없다.

윤 후보가 문재인정부를 수사하겠다고 공언하는 것은 이 시스템을 해체하려 한데 대해 보복하겠다는 선언과 단 한 치의 다름도 없다. 윤석열은 민주주의의 적이며 자본주의의 적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4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전직 여야 국회의장‧의원 윤석열 후보 지지 결의' 행사에서 만세 삼창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희태 전 국회의장, 윤 후보, 강석호 전 의원.사진출처: 노컷뉴스

그런 윤석열 후보가 24일 ‘전직 국회의장·국회의원 윤석열 후보 지지선언’에 참석해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원칙에 동의하는 분이라면 어떤 정파, 지역, 계층 관계없이 전부 함께 하고 통합하겠다”고 했다.

판사 출신 이인제 전 의원은 “(이번 대선은) 자유주의 세력과 집단주의 세력의 피할 수 없는 일대 결전이라 생각한다”고 화답했다고 한다. 빨판이 굵은 기생충들이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10&table=gs_kang&uid=501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408118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2]   고양이  2022년2월26일 00시44분    
자본주의 경제체제하의 민주주의는 자본주의의 시녀이다.
도대체 개한미gook 인들이 말하는 민주주의의 정체가 애매하기는 하지만 ......
하여튼 자본주의와 민주주의는 구조상 어울리지 않는 체제이다.
주식회사의 주주총회를 생각해보라.
주주가 딱 100 명있다 가정을 해보자.
한명의 주주가 주식의 51 % 를 소유하고 나머지 99 명이 주식의 49 % 의 지분률을 가졌다고 가정을 하고 주주총회를 개최한다면 ?
99 명의 의견은 단 1 명의 의견에 따라야 한다.
그게 자본주의의 실체이다.
민주주의주의 선거제도는 1 인 1 표다.
분명히 말하지만 윤석렬은 자본주의의 적이라기 보다는 자본주의의 옹호자이다.


(23) (-17)
 [2/2]   그런데  2022년2월27일 06시19분    
윤지지 개돼들이 문제이다. 검찰이 법무부장관 지휘를 받지않고 마음대로하고 예산도 편성해쓴다고해도 그것이 무슨 말이지조차 모른다. 양도세를 폐지한다는 윤이 양도세가 무엇인지조차 모르는거나 같다. 개돼들은 노예처럼 살아야된다. 헐!
(27)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