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우유튜버 국회 취재, ‘뒷배’는 따로 있다

“결국 걔네들은 다 돈 벌어먹는 놈들이다. 자기들 조회수 올려서 돈 벌어먹기 위해 자극적인 말을 쏟아낸다. 자극적인 말이 나와야 조회수가 올라가니까….유명한 극우 유튜버들, 전부 썩은 놈들이야”

지난 5월 10일 김무성 미래통합당 의원이 한국일보와의 인터뷰 영상이 유튜브에 올라왔습니다. 김 의원은 극우 유튜버들을 비판하며 “지금까지 참았는데 앞으로 싸우려고 한다. 나쁜 놈들이야”라는 원색적인 발언까지 서슴지 않고 했습니다.

김 의원이 극우 유튜버와의 전쟁을 선포하자 ‘신의 한수’, ‘고성국TV’, ‘가세연’ 등 극우 유튜브 채널들은 앞다퉈 그를 비난하는 영상을 올렸습니다.

“탄핵과 관련해서 김무성, 유승민이 배신자다. 이건 맞는 거 아닌가, 이게 자극적인가. 우리가 봤을 땐 합리적이고 당연한 발언이다” (신의 한수)

“좌파들이 겁을 내는 유일한 것은 자유 우파 유튜브이다. (김 의원은) 좌파들이 눈엣가시처럼 생각하는 우파 유튜버 때려잡는 거로 좌파와 손을 잡을 거냐” (고성국 TV)

가로세로연구소는 유튜브 영상 썸네일에 ‘뭔 X소리야’라는 문구를 넣기도 하고, 일부 극우 유튜버들은 ‘사냥에 나섰다’, ‘탄압’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통합당 원내대표까지 움직이는 극우 유튜버들

▲지난해 12월 13일 집회를 마친 우리공화당과 지지자들이 국회 본청에 난입하려는 모습과 스마트폰으로 생중계하는 극우 유튜버들

지난해 10월부터 정식으로 국회 장기출입기자증을 발급받았습니다. 국회를 출입하다 보면 극우 유튜버들을 자주 봅니다.

극우 유튜버들이 국회를 출입하는 경로는 세 가지로 나뉩니다. 첫째는 정식으로 언론사로 등록하고 국회사무처에서 장기 출입기자증을 받는 경우입니다. 대표적으로 ‘신의 한수’처럼 규모가 큰 유튜브 채널이 해당됩니다.

두 번째는 언론사로 등록했지만 1년 미만인 경우 일시 취재증을 받아 출입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는 허점이 있습니다. 정식으로 급여를 받는 언론사 소속 기자는 아니지만, 협의 하에 명함이나 재직증명서 등을 제출해 일시 취재증을 받는 겁니다. 같은 소속이지만 실제로는 여러 명의 극우 유튜버들이 활동할 수 있는 이유입니다.

마지막으로 국회사무처를 거치지 않고 직접 국회의원이나 정당의 협조를 받으면 방문증으로도 취재가 가능합니다. 저도 나름 오랜 시간 정치 기사를 썼지만 선뜻하기 어려웠던 방법입니다. 왜냐하면 어느 정도 친분이 있거나 파워가 있지 않고서는 쉽게 허락을 해주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극우 유튜버들은 아주 쉽게 동의를 받습니다. 지난해 4월 패스트트랙 당시 ‘신의 한수’ 소속이었던 유튜버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의 허락을 받고 국회를 출입했습니다.

일부 극우 유튜버들은 다른 진보 성향 유튜버들과 싸우다가 국회 직원과 마찰을 빚기도 하는데, 이럴 경우 통합당 국회의원들이 나서서 이들을 보호해주기도 합니다. 거의 VIP처럼 대접을 받습니다.

극우 유튜버들이 황교안 대표에게 몰려가 국회사무처 통제에 항의한 적이 있습니다. 황 대표는 그 자리에서 당 관계자들에게 ‘취재에 적극 협조해줘라’는 지시를 내리기도 했습니다.

다른 유튜버와 싸움을 벌여 국회사무처로부터 6개월 간 출입제한을 받았던 ‘신의 한수’ 소속 박창훈 정치부장은 지난 총선 때는 통합당 유튜브 채널 ‘오른 소리’에서 진행자를 맡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 임기 뒤 교도소 무상급식’… 통합당 공식 유튜브 막말 박창훈은 누구?)

극우 유튜버라고 했더니 ‘빨갱이’라서

저는 보수 유튜버라는 말보다 ‘극우 유튜버’라는 말을 자주 사용합니다. 그 이유는 극우 유튜버들이 사상과 이념보다는 자극적인 영상을 위해 극단적인 행동을 하기 때문입니다.

국회에서 취재를 하면서 극우 유튜버들이 촬영하는 저의 카메라를 밀치거나 렌즈 앞을 가로막는 등 취재를 방해받았던 경험이 여러 번 있었습니다.

▲‘극우 유튜버’ 관련 직접 받은 메일

얼마 전에 메일을 한 통 받았습니다. “임병도 이노무 기자인척 하는 머리 빈 노무시키”라는 일베에서 주로 쓰는 단어가 포함된 제목이었습니다.

메일을 보낸 분은 ‘극우 유튜버’라는 말이 싫었나 봅니다. “극우 유튜버? 어디서 함부로 극우를 찾아? 극우가 무슨 뜻인지는 아나?”라며 “니 눈에 극우로 보이는 이유 알려줄까. 니가 빨갱이라서 그래 ㅋㅋㅋ”라고 지적(?)했습니다.

1인 미디어로 1인 언론사로 활동하기에 유튜버들이 국회를 자유롭게 취재하는 것에는 당연히 동의합니다. 하지만 막말과 폭언, 과격한 행동까지 언론의 자유에 포함된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극우 유튜버들에게 간곡히 호소합니다. 저를 ‘빨갱이’라고 생각할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폭언과 폭력만은 하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가끔은 저도 무섭습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13&table=impeter&uid=2040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831718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3]   양평촌놈  2020년5월14일 19시09분    
우리나라 보수분들 중에 빨갱이라고 말을 하는분들 지금우리국민들과 정치인들 예전 분들이 아님니다. 이제는 빨갱이라고 말하면 안되지요. 강력한진보분들 이렇한 말을 해야 합니다. 우리나라와 정부 그리고 국민들 북한보다 열배는 더 안보관이 있지요. 빨갱이 타령 안해도 국민들이 북한에대해 경계 합니다.
(10) (-4)
 [2/3]   고양이  2020년5월14일 22시02분    
빨갱이 맞구만
개한미gook 에서 빨갱이는 어떤 존재인가 ?
민주주의 주장하면 빨갱이다.
심지어는 이런말도 있다.
빨갱이가 아니라고 말하는것도 빨갱이 라는 증거이다.
개한미gook 에서 빨갱이 아닌사람 있나 ?
난 주변에서 어떤 논쟁을 하다가 상대방에게 빨갱이란 소리를 자주 들어왔다.
상대방이 내게 빨갱이 타령하면 대개의 경우 다음과 같은 순서로 끝난다.
어이구 밑천 드러내셨구만
그려, 내가 돈덩어리니까 신고해
못하면 등신
(12) (-5)
 [3/3]   매의눈  2020년5월15일 05시32분    
이름하여 보수유튜브를 보고있으면 달나라에 사는 느낌이다. 가짜뉴스를 진짜처럼 유포하는 기술이 가히 위조지폐범 스승쯤 되고도 남는다. 결국 사리판단이 부족한 개돼지들이거나 개상도 신라족들이 광팬들이다. 이딴 개수작질로는 김무성 말대로 지놈들 돈벌이에만 배불릴거고 오히려 역효과로 민주당 50년 집권을 도와주게 될 것이다
(12)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