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은 무죄인가? 유죄인가?

부동산 투기 핵심 쟁점인 부패방지법 ‘무죄’
개발 문서 받기 전 이미 SNS에 ‘목포는 감동이다’
부동산 실명법만 유죄 1000만원으로 감형

목포시 도시재생 사업 계획을 미리 입수해 차명으로 부동산을 매입한 혐의로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던 손혜원 전 의원이 항소심에서 일부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손 전 의원의 판결이 나오자 언론은 관련 보도를 내보냈습니다. 그런데 제목만 보면 어떤 언론은 ‘유죄’, 어떤 언론은 ‘무죄’라고 보도했습니다.

언론이 이런 식으로 보도하면 국민들은 헷갈릴 수밖에 없습니다. 손 전 의원이 무죄인지, 유죄인지 하니씩 따져보겠습니다.

①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 무죄 “사전 정보로 시세차익 부동산 투기 아니었다”

손혜원 전 의원 사건의 최대 쟁점은 목포시의 도시재생 사업 계획을 사전에 알고 부동산을 구입해 시세차익을 노렸다는 것입니다.

언론은 손 전 의원이 국회의원이라는 지위를 이용해 사전에 정보를 얻어 부동산으로 이익을 얻었다며 맹공을 퍼붓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2심 재판부의 판결은 달랐습니다. 재판부는 “손 전 의원이 자료를 받기 전 페이스북 계정에 게시글을 작성한 것으로 볼 때 구도심 지역에 관심이 있는 것이 분명하게 드러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자료를 보기 전인 2017년 3월부터 한 달간 부동산 세 곳을 매수하도록 하게 했다”며 “자료를 본 후 새로운 정보를 이용한 것이 아니라 자료를 가지기 전부터 생각한 계획이다. 근대문화, 도시재생 활성화 시범사업 추진, 게스트하우스 등 계획의 연장선상에서 부동산을 매수한 게 틀림없다”고 판단했습니다.

2심 재판부는 손 전 의원이 공무상 얻은 기밀 자료를 통해 시세차익을 얻었다는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는 무죄로 선고했습니다.

② 공무상비밀누설 무죄 “비밀성 상실하지 않았다”

손혜원 전 의원은 2017년 5월에 목포시에서 목포 시청 관계자로부터 ‘목포시 도시재생 전략계획’자료를 받았습니다. 손 전 의원이 업무 중 얻은 비밀 자료를 이용했다는 혐의를 받은 이유입니다.

이 자료를 놓고 손 전 의원은 이미 언론을 통해 많이 보도된 내용이며 보안 자료로 분류된 것이 아니라 비밀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재판부는 손 전 의원이 받은 자료가 비밀 자료라고 인정했습니다. 그러나 2심 재판부는 손 전 의원이 자료를 취득하긴 했지만 기밀을 통해 부동산 등을 매수했다고 보지는 않았습니다.

1심 재판부도 국토부가 도시재생 사업을 발표하면서 비밀성을 상실했다는 판단을 내린 바 있습니다.

손 전 의원이 받은 자료가 기밀성은 있지만 이미 자료를 보기 전부터 부동산을 구입했기 때문에 공무상비밀누설은 없었다고 봐야 합니다.

③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 유죄 “조카 손모씨의 이름으로 부동산 구입”

손혜원 전 의원이 받은 유죄는 부동산실명법 위반입니다. 손 전 의원이 조카 손모씨의 이름을 빌려 목포시의 청성장과 관련한 7200만원 상당의 토지 3필지와 건물 2채를 보유했다는 혐의입니다.

재판부는 조카 명의로 부동산을 취득해 부동산실명법 위반이라며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습니다.

손 전 의원의 남편이 대표로 있는 재단과 회사 및 지인들도 토지 23필지와 건물 19채를 취득했습니다. 그러나 이 부분은 손 전 의원이 권유해서 직접 구입한 것이기 때문에 부동산실명법 위반은 아닙니다.

조카 손씨는 목포에 건물을 사들이게 된 배경에 대해 “바닷가 주변에서 살기 위해 고민하던 중 고모(손 전 의원)가 제안해 샀다”면서 “건물 매입 자금 중 일부는 고모가 증여해줬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손 전 의원 측은 “조카에 대한 증여의 구체적인 정황이 있는 부분임에도 법원이 이를 인정하지 않은 것은 아쉬운 지점이다”라며 “대법원 상고를 통해 이 부분까지 최종적으로 무죄 판결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부동산 투기 의혹 혐의를 받았던 손혜원 전 의원이 2019년 당시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폐공장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목포MBC 유튜브 영상 캡처

손 전 의원은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받았지만 2심에서는 원심을 깨고 벌금 1천만원을 선고 받았습니다. 부패방지법과 공무상비밀누설죄는 무죄, 부동산실명법 위반만 유죄를 받은 것입니다.

종합해보면 손 전 의원이 공무상 비밀을 사적으로 활용해 시세차익을 노린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혐의는 모두 무죄를 받은 셈입니다.

손 전 의원은 “이번 사건은 SBS가 저를 부동산 투기를 했다며 보도해 시작된 수사였다. 즉 이 사건의 핵심은 제가 직무수행 중 얻게 된 비밀을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했는지 여부”라며 “이 점에 대해 저의 주장이 오늘 법원에 받아들여져 부동산 투기를 한 것이 아니라는 점이 명백히 드러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정치검찰의 무기한 기소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이 자리까지 많은 분들의 눈물과 기도가 있었다. 이 자리를 빌려 감사드린다”며 “제2의 고향이 된 목포를 위해 남은 여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13&table=impeter&uid=2432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157435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1]   농부만평  2021년11월28일 07시15분    
강남 아파트값이 열배 올랐고 미쳤다. 이런것을 볼때 손전의원말이 맞았다. 투기가 아니었다. 그러나 일반 국민들이 보기에는 오해의 여지도 충분하다. 이제라도 모든 욕심 접고 2분짜장이 집권하지 못하게 힘을 보태기 빌어 봅니다
(10)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