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모든 것은 다 제 부족함 때문... 국민은 위대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제20대 대통령에 당선됐습니다. 윤 후보는 48.56%를 득표해 이재명 후보(47.83%)를 불과 0.73%포인트 차이로 따돌리고 힘겹게 승리했습니다. 두 후보 간의 표 차이는 불과 24만7077표로 헌정 사상 최소 격차 기록입니다. 이번 대선은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는 ‘경합’ JTBC 출구조사에서는 ‘초접전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는 10일 “모든 것은 다 저의 부족함 때문이다”라며 대선 패배를 승복했습니다.

이 후보는 새벽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선을 다했지만,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국민과 선대위 동지, 자원봉사자, 당원 동지와 지지자분들께 죄송함과 고마움을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여러분의 패배도 민주당의 패배도 아니다”라며 “모든 책임은 오롯이 저에게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후보는 “윤석열 후보님께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면서 “당선인께서 분열과 갈등을 넘어 통합과 화합의 시대를 열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여전히 우리 국민을 믿는다. 우리 국민은 위대했다”며 “하루빨리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일상을 회복하게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습니다.

20대 대통령 개표 결과 (개표율 99.14% 기준)윤석열 후보가 48.59%로 47.78%를 득표한 이재명 후보를 불과 0.8%p 차이로 따돌리고 당선됐습니다. 두 사람의 득표 차이는 불과 26만9224표 차이로 역대 최소 득표 차이입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13&table=impeter&uid=2504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288833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