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협상 파트너는 北외무성… 7월 중순 북미협상 시작될 것”

폼페이오 “협상 파트너는 北외무성… 7월 중순 북미협상 시작될 것”
“‘도박’이 먹혔다. 협상 재개 돌파구 마련”… “서두르지 않는다”며 제재 유지 입장은 재확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30일(현지 시각)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북측 협상 카운터파트는 외무성이 될 것이라며 7월 중순쯤 실무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뉴시스/AP POOL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북측 협상 카운터파트는 외무성이 될 것이라며 7월 중순쯤 북미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30일(현지 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동 후 오산 공군기지에서 미국으로 떠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우리의 카운터파트로 (북한) 외무성을 상대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 측에서는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실무협상을 이끌 것이라면서 “정확히 (북한) 외무성은 누가 될지는 알지 못한다”면서 “그러나 두어명 중 한 명일 것 같다”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 같은 언급은 북한의 대미 협상 라인이 과거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중심의 통일전선부에서 외무성으로 무게중심이 교체됐음을 공식 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이날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에서는 북한의 대미 외교를 이끄는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포착됐다. 하지만 김영철 부위원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외교가에서는 최 제1부상의 위상이 최근 크게 높아져 그가 직접 실무협상에 나오기보다는 그의 지휘를 받는 외무성 인사가 비건 특별대표의 새로운 카운터파트가 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본격적인 북미협상 돌입 시기에 관해서는 “아마도 앞으로 2∼3주 내, 즉 7월 중순 정도가 될 것으로 추측한다”면서 “협상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팀들이 모여 일을 시작하게 될 것이다. 그들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내가 아는 한 트럼프 대통령은 항상 나에게 책임을 맡겼다”면서 김정은 위원장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누가 미측 협상팀을 운영할지에 대해서는 엄연히 당신(트럼프)이 선택하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미 정상이 이 문제에 대해 동의했느냐는 질문에도 “그렇다”고 답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결렬됐던 하노이 회담에서조차 “우리는 진전을 이뤘다”면서 실무협상을 통해 논의를 위한 출발점을 얻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만남을 통해 돌파구를 마련했으며, 우리가 다시 협상 테이블로 돌아갈 기회를 얻게 했다. 나는 이에 대해 매우 들떠 있다”고 이번 회동의 의미를 설명했다.

그는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이 ‘도박’이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도박이) 먹혔다(worked)”고 답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대화의 내용에 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남겨두고 싶다면서도 “김 위원장이 뭔가 매우 중요한 것에 대해 정말로 해결하길 원하는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서두르지 않겠다”는 속도조절론을 재확인한 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러한(서두르지 않는다는) 입장을 되풀이해 말해왔고, 나는 김 위원장도 그러한 견해를 공유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제재 유지 정책은 그대로인가’라는 질문에도 “그렇다”고 답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가) 비핵화에 대한 공통의 합의에 도달했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면서도 “바로 그것이 (서로) 대화는 하는 이유이며, 어떠한 길로 나아가게 될지를 알지 못하지만 1년 전에 있던 지점보다는 우리는 더 멀리 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서도 “오늘 역사적인 일은 한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한다. DMZ 방문을 동행하게 돼 영광이었다”면서 “싱가포르에서 양국이 한 합의사항을 이행하기 위해 내 북한(DPRK) 카운터파트와 일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싱가포르 합의사항 이행 작업이 이날로써 재개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연이은 트윗을 통해서도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달성하는데 헌신하고 있다”면서 “한미 간 조율은 필수(key)이다. 우리는 여전히 북한과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비핵화에 앞서 유엔안전보장이사회(UNSCR) 결의의 이행에 계속 굳건해야 한다”면서 대북제재 유지 방침을 재확인했다.

*‘민중의소리’에 게재된 필자의 기사입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21&table=newyork&uid=337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252376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