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간은 본질 아냐… 북한과 결국 좋은 일 일어날 것”

트럼프 “시간은 본질 아냐… 북한과 결국 좋은 일 일어날 것”
“북한과 엄청난 진전 이뤘다” 낙관론 피력하면서도 제재 유지 등 속도조절론 재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시간은 본질이 아니다”라면서 결국 북한과 좋은 일들이 일어날 것이라고 낙관론을 피력했다.ⓒ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시간은 본질이 아니다”고 장기전을 시사하면서도 “궁극적으로 좋은 일들이 일어날 것”이라며 낙관론을 피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북한 문제에 관해 몇 가지를 말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내가 대통령이 됐을 때 북한은 전쟁에 들어갈 준비가 돼 있었다. 우리는 전쟁으로 향하고 있었다. 매우 빠르게 일어났을 수 있었다. 그것은 매우 나쁜, 매우 거친 전쟁이었을 것”이라며 취임 초기 북한과 상황이 악화 일로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는 우리가 한 방향으로 향하고 있었다고 믿는다. 어떤 의사소통도 어떠한 대화도 없었다”며 “우리는 항상 지진 소리를 듣곤 했다. 그것은 지진이 아니었다. 그것은 핵실험이었다. 우리는 나쁜 방향으로 향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북미 정상의 전격적인 판문점 회동을 거론하며 “아무런 계획도, 아무것도 없었다. 하루 전에 나는 ‘우리는 여기에 왔다. 김정은에게 인사하자’고 했다”면서 당시 회동이 즉석에서 전격적으로 이뤄졌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사람도 실제로 터프한 사람들과 연락을 취할지 몰랐다. 하지만 나는 그(김정은)와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면서 “그것은 훌륭한 만남이었다. 그것은 꽤 열광적(wild)이었다. 매우 좋은 소통이었다”고 부연했다.

이어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면서 “그러나 그동안 우리의 인질들이 돌아왔고 유해들이 계속 돌아오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의 (대북)제재는 완전히 유지되고 있다. 우리는 국경 문제에 있어 중국, 러시아와 협력하고 있다”며 제재 유지 입장을 재확인한 뒤 “나는 절대로 서두르지 않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그러나 어느 시점에 나는 우리가 아마도 그들(북한)을 위해, 모두를 위해, 전 세계를 위해 매우 좋은 무언가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여지를 남겼다.

그는 북미관계에 관해서도 “우리는 북한과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면서 “사람들이 그렇게 말하고 싶어 하지 않지만, 진전은 훌륭한 의사소통(communication)”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에는 우리는 의사소통이 없었다. 우리(과거 행정부)는 그들(북한)에게 이야기하기 위해 매우 열심히 노력했지만, 그들은 이야기하는 데 흥미가 없었다”면서 “그러나 그들은 이제 이야기하는 데 흥미를 갖고 있다. 그리고 관계는 매우 좋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시 말하지만, 시간은 본질(essence)이 아니다”며 “그러나 나는 궁극적으로 좋은 일들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최근 북미 실무협상이 지체되고 있는 가운데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내세워 계속 낙관론을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또 거듭 “서두르지 않겠다”면서 이른바 ‘속도조절론’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민중의소리’에 게재된 필자의 기사입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21&table=newyork&uid=339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135062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