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북미 관리들 1주일 이내 만날 계획… 공유할 세부사항은 없다”

美 국무부 “북미 관리들 1주일 이내 만날 계획… 공유할 세부사항은 없다”
북한과는 달리 날짜 안 밝히고 ‘만난다’는 표현 사용… 북미 모두 장소는 안 밝혀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자료 사진)ⓒ뉴시스/AP

미국 국무부가 오는 5일(이하 현지시간) 북미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는 북한의 발표에 대해 “북미 관리들이 1주일 이내에 만날 것”이라고 확인했다.

미 국무부는 1일 기자에게 보낸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미국과 북한 관리들이 앞으로 1주일 내에 만날 계획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남에 대해서는 공유할 추가 세부사항(details)은 갖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미 국무부는 이번 입장 발표에서 북한과는 달리 북미 실무협상의 구체적인 날짜를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장소 또한 언급이 없이 ‘실무협상(working level talks)’이라는 용어 대신 ‘만난다(meet)’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더욱 자세한 내용과 입장을 알려달라는 기자의 추가 질의에도 대변인 명의의 같은 성명만 반복하고 별도의 논평은 내놓지 않았다.

앞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1일 발표한 담화를 통해 “조미(북미) 쌍방은 오는 10월 4일 예비접촉에 이어 10월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측 대표들은 조미 실무협상에 임할 준비가 돼 있다”며 “나는 이번 실무협상을 통해 조미관계의 긍정적인 발전이 가속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개최될 북미 실무급 대화에서는 북측에서는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미국 측에서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협상에 나설 예정으로 알려졌다.

*‘민중의소리’에 게재된 필자의 기사입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21&table=newyork&uid=355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435851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