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한국은 코로나에 항복 안 해… 한국서 배운 교훈 적용하겠다”

WHO “한국은 코로나에 항복 안 해… 한국서 배운 교훈 적용하겠다”
사무총장 “한국, 혁신적인 검사 전략 개발” 높이 평가… 현재 백신 개발 진행 중


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18일(현지 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브리핑에서 한국을 코로나19 대응의 모범 사례로 지목하며 한국에서 배운 교훈을 다른 나라에 적용하겠다고 말했다.ⓒWHO 공개 영상 캡처

세계보건기구(WHO)가 한국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항복하지 않는 모범 사례로 지목하며 한국에서 배운 교훈을 다른 나라에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WHO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동영상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8일(현지 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은 한 달 전 (코로나19) 지역 감염 급증에 직면했지만, 그들은 항복(surrender)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서로) 교육하고 힘을 부여하고 개입하며, 혁신적인 검사 전략을 개발하고 실험실 용량을 확대했고 마스크를 배급했다”고 높이 평가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한국은 철저하게 접촉자를 추적했고 선별된 장소에서 검사했으며 의심 환자를 지정된 시설에 격리했다”면서 “그 결과로 (한국에서) 코로나19는 몇 주째 감소하고 있다”면서 한때 하루 800여 명을 넘던 확진자 수가 최근 90명 선으로 감소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WHO는 한국과 다른 곳에서 배운 교훈을 지역 감염을 겪는 다른 나라에 적용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WHO는 모든 의심 환자를 격리하고 검사하고 치료하며, 모든 접촉자를 추적하는 것이 모든 국가 대응의 중추(backbone)가 돼야 한다고 지속해서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WHO에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20만 명, 8천 명 이상이 보고됐다면서 의심 환자를 검사하고 격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지역 전염을 막는 최고의 희망”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또 “코로나19의 유전자 염기 서열이 공유된 지 60일 만에 첫 백신 실험이 시작했다”면서 “WHO와 파트너는 많은 나라에서 검증되지 않은 치료법을 서로 비교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 연구에 지금까지 스위스, 스페인, 노르웨이, 프랑스, 캐나다, 이란 등이 참가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민중의소리’에 게재된 필자의 기사입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21&table=newyork&uid=413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790577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