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볼턴 리비아 모델에 김정은 분통… 수차례 전쟁 시도 내가 막아”

트럼프 “볼턴 리비아 모델에 김정은 분통… 수차례 전쟁 시도 내가 막아”
볼턴 회고록 출간 계기로 양측 ‘난타전’ 공방… 남북관계 급속 악화와 맞물려 주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좌)과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우)ⓒ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의 ‘리비아 모델’ 언급 때문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분통을 터뜨렸다고 말했다. 또 여러 차례 볼턴의 전쟁 시도를 자신이 막았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 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친 존 볼턴이 ‘디페이스 더 네이션(Deface the Nation)’에 출연해 북한을 위해 리비아 모델을 살펴보고 있다고 멍청하게 말했을 때 다 망했다. 나와 잘 지내고 있었던 김정은은 그의 미사일처럼 분통을 터뜨렸고 당연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김정은)는 볼턴을 근처 어디에도 두고 싶어하지 않았다. 볼턴의 멍청한 모든 주장이 북한과 우리를 형편없이 후퇴시켰고 지금까지도 그렇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그(볼턴)에게 도대체 무슨 생각이었냐고 물어봤다. 그는 답이 없었고 단지 사과했다. 그게 초기였다. 그때 그를 당장 해임했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디페이스 더 네이션’은 미 CBS방송의 일요 시사프로그램 ‘페이스 더 네이션’에 부정적 접두사(de)를 붙여 비하한 것이다.

볼턴은 지난 2018년 4월 말 이 방송과 여러 매체에 출연해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리비아 모델(선비핵화, 후보상)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언급해 당시 북한이 강하게 반발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볼턴 때리기’에 나선 것은 그가 곧 출판될 책과 언론 인터뷰를 통해 대북 정책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실책과 무능을 비난한 데 따른 반격 차원으로 나왔다.

볼턴은 곧 출간될 책을 통해 2018년 1차 북미 정상회담 중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자신에게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한 거짓말쟁이’라는 메모를 전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관계 개선보다는 생색내기에 급급했다고 주장했다.

볼턴은 이날 ABC방송에 출연해서도 지난해 6월 판문점에서 이뤄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동도 ‘사진 찍기용’에 불과했다며 연일 ‘트럼프 때리기’에 나서고 있다.

특히, 강경 매파의 수장으로 불리는 볼턴은 북미 싱가포르 회담 개최를 “어리석은 실수였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적 이익과 국가적 이익을 구분하지 못했다”고 맹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만 급급해 북한에 이용을 당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를 통해서도 볼턴에 대해 “그는 거짓말쟁이”라며 “백악관 모두가 존 볼턴을 싫어했다”고 말했다. 다만 그를 참모로 채용한 이유는 다른 나라 정상들에게 두려움을 주기 위한 협상용이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볼턴이 미국을 또 다른 전쟁에 몰아넣으려는 수차례 시도를 자신이 막았다면서 구체적인 내용은 자신도 나중에 회고록을 쓸 때 공개하겠다고 엄포를 놓기도 했다. 또 볼턴의 주장과는 달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는 “매우 좋은 관계”라고 반박했다.

볼턴이 회고록 출간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트럼프 대통령 비난을 시작하면서 촉발된 양측의 상호 난타전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남북관계가 급속히 악화하는 현 상황에서 이 둘의 난타전이 어떠한 파장을 미칠지도 주목된다.

*‘민중의소리’에 게재된 필자의 기사입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21&table=newyork&uid=447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649796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