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코로나19 검사 ‘음성’ 판정… 플로리다 대중 유세 재개

트럼프, 코로나19 검사 ‘음성’ 판정… 플로리다 대중 유세 재개
주치의 “항원 검사키트 사용, 감염성 없다”… 여론조사 열세 속 본격 유세 총력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 시간)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취재진을 향해 손은 흔들어 보이며 플로리다로 향하는 전용기에 탑승하고 있다.ⓒ뉴시스/AP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음성 판정을 받아 플로리다 대중 유세를 시작으로 공개적인 정치 활동을 재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주치의인 숀 코리 박사는 12일(현지 시간) 백악관에 보낸 서신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항원 검사키트를 사용해 며칠 연속으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콘리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사람에 대한 감염성이 없다면서 이번 음성 판정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지침과 데이터에 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자세한 내용을 밝히지 않아 언제부터 음성 판정을 받았는지 등이 분명하지 않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공개한 것은 그가 확진 판정을 받아 치료한 지 열흘 만이다. 월터 리드 군 병원에 이송됐던 그는 사흘만인 지난 5일 퇴원했으며, 다음 날인 6일 의료진은 트럼프 대통령이 증상이 없으며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주말인 지난 10일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수백 명의 청중 앞에서 미니 유세를 시작했다. 하지만 이날 음성 판정을 공개한 직후 플로리다주에서 열리는 대규모 공식 외부 유세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로 향하는 전용기에 탑승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취재진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거나 손을 흔드는 모습도 포착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 유세지로 향하면서 트위터에 “지금 플로리다 유세를 떠난다. 군중이 많다”면서 유세장으로 모여들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공개했다.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와의 격차가 점점 더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 유세를 시작으로 13일 펜실베이니아주 존스타운, 14일 아이오와주 디모인에서 본격적인 대중 유세를 통해 총력전을 펼친다는 전략이다.

*‘민중의소리’에 게재된 필자의 기사입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21&table=newyork&uid=480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405853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