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종전선언, 북한과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궁극적으로 이어질 것”

폼페이오 “종전선언, 북한과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궁극적으로 이어질 것”
“협상으로 돌아와 진지한 방식으로 논의한다면 도출될 것”… 북한 협상 복귀 촉구에 방점


21일(현지 시간) 미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들에게 브리핑을 하고 있다.ⓒ뉴시스/AP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부부 장관이 한반도 종전선언과 관련해 북한과 진지한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궁극적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21일(현지 시간) 국무부 브리핑에서 ‘최근 한국 문재인 대통령이 종전선언을 언급했는데, 북한의 핵 포기 없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비핵화와 관련한 일련의 문제들에 대한 우리의 입장은 북한 주민의 밝은 미래라는 것으로 이는 분명히 남북한 사이의 상태를 바꿀 문서도 포함한다”면서 “미국이 여기에 대해 생각하는 방식에는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세계 평화와 안정, 그리고 북한 주민들을 위한 중요하고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계속해서 믿고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돌아와 진지한 방식으로 이러한 논의를 시작하고 궁극적으로 한국 대통령이 말한 것으로 이어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러한 입장은 최근 우리 정부가 주창한 종전선언에 관해서도 북한이 협상 과정으로 돌아와 진지한 논의를 한다면, 그 과정에서 도출될 수도 있다고 강조한 것이다. 다만 ‘종전선언’이라는 언급을 피하고 ‘한국 대통령이 말한 것’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북한의 비핵화 협상 복귀에 방점을 찍은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유엔총회 연설에서 “한반도에서 전쟁은 완전히, 영구적으로 종식돼야 한다”면서 “그 시작은 한반도 종전선언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방미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지난 15일 “종전선언이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따로 놀 수 없다는 것은 상식”이라며 “이제까지 항상 협상 테이블 위에 올라와 있던 문제였고, 그 부분에 대해 한미 간에 다른 생각이 있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한 질문에는 “우리는 여전히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오늘은 발표할 것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적절한 분담금에 관한 대화와 논의가 계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중의소리’에 게재된 필자의 기사입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21&table=newyork&uid=484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064272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