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한 미사일 발사 규탄… 외교적 접근 계속 노력 중”

미국 “북한 미사일 발사 규탄… 외교적 접근 계속 노력 중”
미 국무부, 안보리 결의 위반 강조하면서도 대화 강조…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 개최 예정


미 국무부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는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 (자료 사진)ⓒ뉴시스, AP통신 POOL

미국 정부가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다만 외교적인 접근 노력은 여전히 계속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5일(현지 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전날 미사일 발사를 실시한 데 관해 “우리(미국)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들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미사일 발사는 여러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우리는 그것들이 북한의 이웃 국가와 국제사회의 다른 나라에 위협이 된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에 대한 외교적 접근을 위해 계속 노력하는 중이고 북한이 우리와 의미 있고 실질적인 대화에 관여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항상 일본과 한국을 포함한 우리의 동맹국들에 대한 약속은 철통같다”고 강조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특히,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에 이어 정 박 국무부 대북특별 부대표도 방한 중이라는 점을 거론한 뒤 “우리는 북한에 대한 적대적인 의도가 없고 우리는 이를 매우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외교를 통해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미국이 대화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공개적으로 밝혔고, 또 북한에 보낸 메시지를 통해 매우 명확히 해왔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북한을 영원히 기다리겠다는 의미냐’는 기자들의 추가 질문에는 “그런 말을 하는 것은 아니”라며 “우리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외교가 대북정책 검토가 밝힌 목표인 한반도의 비핵화를 달성하는 수단이라는 사실을 계속해서 믿고 있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역내 동맹들과 정기적으로 대화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에 대해선 적어도 특정 분야에서 조율된 이해관계와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외교와 의미 있는 진전을 보고자 하는 열망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두 발의 단거리미사일을 일본해(동해)로 발사했다”면서 “이러한 발사는 여러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위반”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행동들은 북한의 불법적인 무기 프로그램이 초래하는 불안정한 영향을 강조한다”면서 “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약은 철통같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에 대한 미국의 미사일 방어시스템’과 관련한 질문에는 “우리는 정기적으로 시험과 실험을 하고 있고, 매일 해당 시스템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모든 미사일 방어 역량에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타스통신과 AFP통신 보도에 따르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15일(현지 시간) 오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비공개 긴급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타스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유엔 안보리는 이날 시리아 상황에 대한 비공개회의를 마친 뒤 곧이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회의는 프랑스와 에스토니아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민중의소리’에 게재된 필자의 기사입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21&table=newyork&uid=543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416674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