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후보 “비정한 마타도어, 민주당 원팀의 길이 아니다” 분노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대선 경선후보가 정세균 이낙연 박용진 후보와 자신의 사진을 내걸고 ‘군필동맹’인 것으로 착각할 수 있는 홍보물이 나도는 것에 대해 분노했다.

김 후보는 17일 오후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중 장애 때문에 군대에 갈 수 없었던 이재명 후보와 여성으로 군대에 갈 수 없었던 추미애 후보를 뺀 군필 남성후보 4명 김두관 정세균 이낙연 박용진(이하 기호순)이 태국기 앞에서 주먹을 쥔 모습을 찍은 사진 한컷에 ‘더불어민주당 군필원팀’이란 포스터를 홍조하고 있는 모습에 대해 “차라리 저를 빼주십시오. 미필 소리가 더 낫습니다”라며 반발했다,

▲김두관 페이스북 갈무리

그는 이날 이재명 후보에게 “너무 늦게 보아서 죄송하다”면서 미안하다고 사과하는 내용의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고, 이 글에서 “차라리 '미필' 소리를 들어도 좋으니 이 그림에서 저를 빼 주십시오”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런 비열한 마타도어에 동참하기 싫다”고 말했다.

즉 이 홍보물을 노골적으로 ‘비열한 마타도어’로 지칭하고 “어느 누구도 ‘장애’를 가지고 비하받아서는 안 된다”며, 다시 “이런 저열한 마타도어를 멈추라”고 분개했다..

이후 이재명 후보가 자신의 장애를 내보이며 김두관 후보의 글을 인용한 뒤 “동생의 장애를 놀리는 동네아이들을 큰 형님이 나서 말려주시는 것 같은 푸근함이 느껴진다”고 피력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자 “비정한 마타도어, 민주당 원팀의 길이 아니다”라는 제목으로 다시 글을 올려 또 한 번 답했다.

그는 이 글에서 “이재명 후보께서 그 옛날 일까지 상세히 꺼내 주시니 오히려 제가 더 낯이 뜨겁다”면서 “더구나 제 페북에 친구 신청이 몰려오고 있어서 오히려 제가 덕을 본 셈”이라고 말했다.

▲김두관 페이스북 갈무리

그리고는 ‘민주당이 모두 원팀’임을 강조하고 “그래도 경선이라는 과정에 있기에 정책과 공약에 대한 검증은 날카롭게 해야 한다. 저 역시도 이재명 후보님의 정책에 대해 이전보다 더 날카롭게 검증하고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이런 식의 비열한 이미지로 사람을 비하하고 갈라치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제가 30개월 병장으로 만기전역을 한 것은, 남을 비하하는 일에 쓰려고 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돈으로, 권력으로, 빽으로 군대를 피해간 사람들에게 마땅히 퍼 부어야 할 비난을 가지고 어떻게 피치못할 장애로 군대를 못 간 사람까지 이렇게 묶어서 하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면서 “민주당의 경쟁력은, 말도 안 되는 이유로 깎아 내려서 쌓는 것이 아니라 본선에 대비해 더 확실한 검증을 통해 강력해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같은 반응들이 이어지면서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에서 계속 논란이 일고 있음에도 해당 포스터 관련 이낙연, 정세균, 박용진 후보의 입장 표명은 현재까지 나오지 않고 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28&table=c_flower911&uid=1002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762128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