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항쟁 71주년 맞아 학술토론회 개최

올해로 ‘여수·순천 10.19사건’71주년을 맞습니다. ‘여순사건’은 ‘제주4.3’과 함께 해방 후 우리 민족사의 슬픈 역사입니다. 오랜 세월 군부독재세력이 덧씌워놓았던 이념과 진영의 논리를 한꺼풀 벗겨내면 ‘동족살상에 대한 거부’와 ‘국가폭력에 대한 민중의 항거’라는 실체를 만나게 됩니다. 제주4.3이 특별법제정과 함께 진실규명과 명예회복의 과정을 이루어 낸 것은 감사한 일입니다. 하지만 ‘제주4.3’과 맞닿아 있는 ‘여순사건’은 아직도 특별법 논의단계를 넘어서지 못하고 있습니다. 진실의길은 ‘여순사건’은 ‘여순항쟁’이 되어야 한다는 제언과 ‘여순10.19특별법’제정을 적극 지지하며 71주년을 맞아 집중 조명합니다. 관련 기사와 자료공유에 흔쾌히 동의해 주신 순천광장신문, 제주의소리, 여수신문, 여수인터넷신문 편집장님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진실의길>


여·순항쟁 71주년 맞아
‘제주 4·3, 여·순항쟁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학술토론회 개최

순천광장신문 | 2019-10-18 | 서은하 편집장

                             ▲ 임문철 신부(4·3 도민연대 상임고문)


17일 순천대학교 여순연구소는 ‘제주 4·3 여·순항쟁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학술토론회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4·3도민연대 상임고문인 임문철 신부는 개회사를 통해 “제주 4·3은 여·순항쟁에 많은 빚을 지고 있다.

지난 보수정권 일색의 국회에서 ‘제주 4·3특별법’이 통과된 것은 기적이었다. 그 기적은 전국 연대의 힘으로 가능했다.”며 연대의 힘으로 여·순 10·19도 진실규명과 희생자, 유족들이 치유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토론회는 3부로 진행되었다. 1부에서는 ‘제주, 여·순항쟁의 민족사적 재조명과 국가폭력의 재인식’(강정구, 전 동국대교수)과 ‘국가폭력과 증오체제’(정명중, 전남대교수)라는 제목의 강연회로 진행되었다.

강정구 교수는 “여·순과 제주 항쟁은 외세의 개입으로 왜곡되어진 민족항쟁이었다. 이제는 피해의식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여·순과 제주 항쟁은 현대사의 내재적인 흐름에서 재조명되어야 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2부는 ‘여·순항쟁과 군법회의 실체’라는 군법회의를 통해 본 국가폭력의 불법성 규명에 대한 토론회가 진행되었다.

발제를 맡은 주철희 박사는 “당시 계엄령 아래 민간인이 체포, 구금되어 군법회의에 회부되었다. 이러한 군법회의는 절차법을 무시하고 진행되었다. 최근 대법원 전원합의체 보충의견에서 여순사건의 민간인 희생은 ‘사법작용을 가장한 국가의 무법적 집단학살’이라고 규정했고, ‘국가 공권력이 재판을 빙자한 학살’로 희생된 사람들이라고 밝혔다며 현재 재심사건은 당시 법 적용과 범죄사실에 상당한 오인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학술토론회에는 제주 4·3유족들과 함께 순천 여수 구례 보성 등의 여·순 유족 단체 들이 참석했다.


출처 : http://www.agoranews.kr/news/articleView.html?idxno=10115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table=byple_news&uid=4871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805092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