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한 해외동포의 평양 일기 2

[기고] 한 해외동포의 평양 일기  2
2009 – 2010 오인동


뉴욕 조선 유엔대사관 박성일 참사관의 여행주선에 따라 2009년 5월, 인공관절기, 수술기구, 수술법책들을 두 대형 가방에 가득 넣고 평양공항에 내리니 자그만 몸매의 곱고 이지적인 리화일 안내원이 체재기간 동안 함께 한다고 했다. 그녀는 김일성대학 어문학과 출신으로 영어도 능통했다. 고려호텔에서 가방들을 풀고 저녁에 그녀를 따라 호텔식당 특실에 가니 민족과학기술협회 (외국과의 기술협조를 관활하는) 홍종휘 국장과 김책공대 출신 리규섭 과장의 환영 만찬 이었다. 남자끼리 쉽게 통하는 게 군대 얘기라 1967년 철원 휴전선 군의관 복무 얘기를 하니 홍 국장도 그 뒤 그 지역에서 인민군 복무한 얘기로 번졌다. 그가1984년 9월, 남의 홍수로 수재민을 돕기 위해 북이 남에 식량지원 할 때 쌀 등의 무게나 부피를 가마니, 말 등을 쓰다 보니 북남 사이에 소통이 잘 되지 않았다며 뒤에 홍 국장이 국제규격으로 정리했다는 얘기도 들려줬다.

1992년, 첫 방문 때 고려호텔 강당에서 내딴에는 가장 효율적인 강연을 하려는 뜻에서 북의인공 관절수술 현실에 대해 묻는데 솔직한 답을 받지 못해 그만 화를 내고 말았던 일이 되살아왔다. 공개된 자리에서 자신들의 현실을 말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그날 밤, 내 강연을 들은 장창호 연구실장님이 호텔로 와서 그들의 현실과 인공관절기 자체제작에 대한 얘기를 나눴었다. 그랬던 장 선생님은 연상이신데 그대로 건장하셨고, 당시 정형외과장 문상민은 평양의학대학병원장이되어 반갑게 재회했다. ‘92년 방문 때 내가 환등기를 가지고 가지 않아서 수술기법을 잘 보여 줄 수가 없었는데 이번에는 비데오로 최신 수술법을 보여준뒤 수술을 하기 시작했다.

2009년 5월: 평양의학대학병원에 풀어놓은 저자고안 인공관절기와 수술도구와 교재들
왼편부터 김희만연구실장, 문상민평양의학대학병원장, 박송철외상외과장,
장창호정형외과 선배님, 오인동, 건너편 우성훈정형외과장등,

2009년 5월: 평양의학대학병원 인공관절 치환수술 영상강연
1992년엔 환등기가 없어 애먹었는데 이번엔 모두들 만족했죠.

2009년 5월: 평양의학대학병원 정형외과의사들과 인공엉덩이관절 치환수술.
수술하는 사람들보다 더 많은 관찰자 의사들과 수술실외 영상 중계

2009년5월: 북사회과학원, 언어학연구소장 문영호원사(가운데), 리영구, 위광남박사
우리나라로마자국호 ‘Corea- Korea’연원과 앞으로 우리나라 통일국호에 대한 대화와
토론을 계속하며 남북학술토론회도 기대하고 있다.

수술을 마친 한 오후, 사회과학원 언어학연구소 문영호소장이 역사연구소 위광남 실장과 리영호 연구사와 함께 찾아왔다. 웬일인가 했더니 지난해 내 <Corea, Korea>책을 받았다기에 말문이 곧 터졌다. 2002년부터 우리나라 로마자국호연구를 USC대학 Korea 도서관, Joy Kim관장의 도움으로 시작했다. 그 시절 우리나라 로마자 국호 Korea를  Corea로 하자는 논의도 활발했다. 2003년 봄, 해외동포 이창주 교수가 마련한 독일 베르린 ‘한민족포럼’에서 나는 ‘Corea’어원의 역사를 발표했다. 이어 8.1일, LA에서 김상일 교수가 마련한 <Corea되찾자!> 토론회에서도 한신대 서광일 교수와 함께 강연했고, 8월 하순엔 김일성대학 ‘영문국호 북남학술회의’남측 대표가 나도 만나뵌 강만길 교수라기에 내 ‘Corea’원고를 보내드렸었다.

2003년 8-1일: 김상일 교수가 마련한 LA에서의 우리나라 이름의 로마자 국호 Corea
왼편 서굉일교수, 오인동 - 김상일 교수

뒤에 강 교수님이 평양회의에서 내 원고도 토론 되었다고 알려 주셨다. 그뒤 연구를 계속하며 의학도가 역사논문을 쓰자니 부족한 게 많아 ‘베르린포럼’에서 만난 재독 김해순 사회학교수의 도움으로 2008년 <Corea, Korea>가 출판되자 문화부가 500부를 전국도서관에 배치했다. 문영호소장은‘03년에내 원고를 보고 역사학자인 줄 알았고, 지난해 뉴욕 유엔대사관의 박성일 참사로부터 받은 내 책을 보고 의사인 것을 알고 놀랐었는데, 이번엔 수술하려 왔다 해서 반가워 찾아왔단다. 문 소장은<겨레말 큰사전 출판위원회>북측대표였다.한편 ‘07년말, 서길수 교수로부터 ‘고구려-고려’의 우리말 발음이 ‘고구리-고리’라는것도 알게 되어 나는 로마자 국호 는 ‘Gori’가 적합하다는데 대해 문 소장과 토의도 하며 2015년 8.15에 ‘통일국호’ [고리- Gori]를발표하고 역사학회지<내일을 여는 역사>에도 게재됐다.

2009년5월: 북사회과학원, 리영구박사, 언어학연구소장 문영호원사, 오인동 위광남연구사나만엉터리인문역사학자?

2009년: 가운데 민족과학기술협회 홍종휘국장, 왼편 리규섭과장(김책공대 출신)
오른편: 오인동 – 인공관절기고안과실험엔기계공학자의도움이필요하다.평양의학대학병원정형외과에 김책공대와 함께 생체공학연구소 창설을 추천했다.

수술 뒤 오후엔 리화일 동무 따라 평양의 여러 사적지와 기념비적 건물들을 살펴보았다. 평양 떠나기 전날 저녁엔 양강호텔 근처 ‘소나무 동산’에 오르니 홍종휘국장과 리 과장이 기다리고 있었다. 말만 들은 조개구이 맛보는 날이다. 철판에 물에 적신 포대를 깔고 대합조개를 빼곡히 엎어놓고 깡통에 든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이니 불꽃이 피어 올랐다. 불이 꺼질라치면 또 뿌리며 구으니 잘 익은 조갯살에서 휘발유 냄새가 전혀 나지 않았다. 그 맛이 입에 착 븥으니 ‘도라지소주’를 마시며 관절기 자체제작 얘기를 나눴다. 김채공대와 제휴해 <생체공학연구실>을 병원에 개설하도록 권했다. 마지막 수술을 마친 날, 함께 수술해온 박송철, 김희만 과장, 장 선생님과 정성을 다한 수술방 간호원들과도 정이 깊이 들어 아쉬운 이별을 하게 되었다.

2009년 5월: 철판위의 휘발유조개구이 +도라지소주-평양소나무동산
남녘에선 듣지도 보지도 못 했던 북녘 특유의 야외 조개구이맛
홍종휘국장–리규섭과장– 리화일안내원과의송별의밤

2009년 5월: 송별의정든간호원들과 장창호선배님, 김희만연구실장, 박송철과장,
정성다해 도와주는 간호원과 보조원들

2009년 5월: 북통일전선부 해외동포위원회 김관기국장, 박철아태평화위원
100년지기처럼 곧 서로 좋아지고 마는 북녘 사람들 손 맞잡고

그날 저녁, 박철 참사가 와서 해외동포위원회로 가면서 그가 평양 외국어대학에서 언어학을 전공 했다기에 촘스키 교수를 말 했더니 그의 학설이며 논리에 대해 하는 얘기가 하도 깊어서 나는 아주 질려버리고 말았다. 김관기 국장을 만나니 그는 ‘98년 내가 평양서 만난 박동근 교수와  ‘96년에 재영동포 장민웅 회장이 마련한 런던 통일토론회에서 강연도 함께 한 분이었다. 남북 교류가 전혀 없던 80-90년대에도 유럽과 미국의 동포들은 북 학자들과 함께 만나 토론을 해왔다. 그날 밤 김-박 두 분과 가장 깊은 통일관련 대화를 나눴다. 내가 연상이지만 두 분은 겸손했고 진심 어린 얘기를 나누며 박학다식의 박철은 아태평화위원인 것도 알게 됐다

다음날 리화일 동무와 공항에 가니, 지난 밤에 우린 만리장성이라도 쌓았나? 김 국장이 기다리고 있었다. 수술뿐 아니라 6.15미국위의 내부갈등 문제를 해결해 달라는 부탁도 들었다. 드디어 지난 한 주일 매일 나와 함께 해온 화일 동무는 내가 추구하는 통일문제에도 관심을 갖고 나의 글들을 관련부서에도 전해 주는 등 크게 도왔다. 벌써 헤어지게 되자 미국식으로 다정한 포옹으로 이별의 정을 나누고 싶었지만 그저 악수하는 손에 힘을 주고 손 흔들며 비행기에 올랐다.

11월, 내 칠순 생일에 김관기 국장이 축하 글을 보내 왔다. 2010년 4월, 뉴욕 북 대사관 박성일 참사가 김관기 국장이 중국 심양에 나와있는데 나를 만나고 싶다고 연락이 왔단다. 수술한 환자 중, 무슨 일이라도 생겼나 해서 곧 국제전화로 물었더니 그냥 보고 싶어서래요. 환자문제가 아니어서 다행이었지만 심양이 옆집도 아닌데? 하다 언제까지 있겠냐 물었더니 ‘나 올때까지’라고 능청을 떨었다. 생각해 보니 인공무릎관절기를 확보해논지라 심양에 가지고 가면 6월, 북에 갈 때 나머지 더 많이 가져갈 수 있기에 곧 심양행 비행기를 탔다.김 국장은 최순철 부국장과 바빴고 저녁에야 만나 식사하며 통일관련 대화를 나눴다. 가지고 온 두 가방을 넘겨줬다.

6월, 관절기, 수술보조기와 고정제들을 가득 넣고 북에 갔다. 비행기가 허용하는 대형 가방들을 끌고 다니는 걸 보고 친구들은 북으로 이민가는 거냐며 놀렸다. 인공관절기 한 벌이 $5~6,000다. 인공무릎관절 뼈를 들고 수술예행 연습을 과장 선생들과 했다. 다음날부터 무릎관절 치환수술을 거뜬히 해냈다. 이런 광경을 본 문상민 병원장이 정광훈 외사지도원으로 하여금 수술실 옆방에 축하 자리를 마련케 해주셨다고 했다. 모두들 자랑스러워 과장선생과 리규섭 과장도 함께 축배를 들었다. 다행이도 내가 고안한 인공엉덩이 관절기와 부속기구들을 제작해 상품화한 회사들이 비싼 인공무릎관절기를 기증해준 덕분에 많은 수술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천만다행이었다.<3편에 계속>

2010년 6월; 평양의학대학병원-나의고안 인공엉덩이관절기와 수술기구들.
딱딱한 큰뼈관절에 고정시키는 쇠붙이와 특수플라스틱 인공관절기들.
사람들 몸 안에 있는 부드러운 조직은 하나도 안 보이고 몽땅 쇠붙이와 플라스틱.
문상민평양의학대학병원장– 검은양복

2010년 6월: 인공무릎관절기수술시연:
인공뼈와관절로수술에행연습하는정형외과의사들
왼편부터우성훈과장, 김희만연구실장–징칭호연구실고문

2010년; 성공적인공엉덩이 + 무릎관절치환수술을 마치고 휴게실에서 축배들이며
왼편부터평양의대병원정광훈외사부장 , 민족과학기술협회리규섭과장과
의사선생들: 우성훈–김희만–박송철– 오인동 - 장창호

2010- 7.27 정전일; 6.15해외측 미국위가 마련한 미국국무부방문–남측위김상근위원장일행이성김6자회담대사와킹(R. King) 국무부북인권대사, 이행우미국위원장
이승환남측부위원장 6.15해외위원장들과 분단조국의 통일에 관한 대화와 토론

2010년 7-27: 케리(J.Kerry) 미국상원 외교 위원장주최<Korea Forum>
6.15해외측 미국위가 주관한 워싱턴 국회의사당회의실에서의 토론회
왼편부터 미국위 오인동 사회로 공화당 D.Halpin자문위원 -민주당 F.Jannuzi자문위원
–남 정현백 참여연대 대표들의 발제에 이어 토론회

오인동 (Indong Oh) 약력

인공관절수술전공의사(은퇴),6.15해외측미국위공동위원장
하버드의대(MGH)교수,미국고관절학회:J.Charnley, F.Stinchfield상
인공고관절기/기구고안 (HD-2, Spectron, Biofit, Tifit System등)
인공고관절논문:70여편,수술법저서:14권, 미국발명특허:11 종

RoKorea - 윤동주민족상 - 윤동주사상선양회 - 2013
DPRKorea - 명예의학박사 -국가학위학직수여위원회- 2012
RoKorea- 한겨레통일문화상 - 한겨레통일문화재단? 2011

<밖에서그려보는통일의꿈> - 남북연합방, 다트앤, 서울, 2013
<평양에두고온수술가방> - 의사오인동의북한방문기, 창비, 서울,2010
<통일의날이참다운광복의날이다> - 밖에서본한반도, 솔문, 서울,2010
<Corea ,Korea>- 서양인이부른우리나라국호의역사, 책과함께,서울,2008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table=byple_news&uid=5076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071474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