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9.25 13:35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뉴스홈 > 정치

문재인 후보, 교수를 조심하시라
교수의 약점은 관계성의 부족, 둔감한 현실감각이다
박찬운  | 등록:2017-03-20 13:00:23 | 최종:2017-03-20 13:09:4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어쨌거나 문재인 후보가 대세다. 이대로 가면 그가 대통령이 될 가능성은 매우 높다. 그러니 그 곁에 사람들이 모이는 것은 자연스런 현상이다. 그게 대세론의 직접적인 증거다.

그런데 우려스럽다. 캠프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비대하다. 사회적으로 유명세가 있는 사람들이 대거 그의 캠프에 들어간다고 연일 보도된다. 캠프에 들어간다는 것은 단순한 후보자 지지선언이 아니다. 미래 권력의 산실이라고 할 수 있는 캠프에 이름을 올려놓고 당선 이후 그 정권에서 뭔가를 하고 싶다는 것이다. 이런 사람 중에서 돋보이는 사람들이 단연 교수들이다.

문재인 후보에게 당부하고 싶다. 교수들을 조심하시라. 캠프에 이름을 올린 교수들이 후일 정권을 잡은 다음 장차관이나 정부 산하기관의 장을 노린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내 자신이 교수이면서 이런 말 한다는 게 언젠가 부메랑이 될 것 같아 걱정스럽다.(내 자신은 어떤 경우에도 내가 잘 할 수 있는 일이라고 확신이 서지 않으면 몸을 일으키지 않을 것이다) 그럼에도 문후보 주변에 교수들이 문전성시를 이룬다니 한마디 안 할 수 없다.

교수의 약점은 역시 관계성의 부족이다. 평생 대학에 있어온 사람들이 만날 수 있는 상대는 매우 제한적이다. 자기의 영향력 하에 있는 학생들, 독립적이고 평등의식이 높은 동료교수들, 이들이 교수가 만나는 사람들이다.

학생과의 관계에선 갑의 지위에 있으니 특별히 신경 쓸 필요가 없다.(물론 요즘엔 강의평가가 있으니 조심해야 하지만). 동료교수들과의 관계에선 껄끄러우면 만나지 않으면 된다. 교수 좋은 게 남 눈치 보지 않고 제 멋에 살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사람들이 조직을 관리해 본 경험이 있을 리가 없다. 월급을 받아본 것 외에는 돈을 벌어본 적도 없다. 이런 사람들이 중앙행정기관의 장차관이 되거나 정부산하기관의 장이 되는 경우 실패하지 않으면 기적이다.

교수의 또 다른 약점은 둔감한 현실감각이다. 제대로 된 교수라면 평생 해온 게 연구와 강의다. 이들은 분석이나 비판엔 능하지만 직접 일을 해 본 적이 없다. 아이디어는 많지만 그것이 어떻게 현실세계에서 작동되는지 경험한 이는 적다. 이들은 ‘성공적인 장관의 특징’을 연구할 수 있지만 그 자신이 성공적인 장관으로 일하긴 어렵다.

물론 교수 중에는 전문성은 물론 관계성에 현실감각도 좋은 이가 있다. 그러나 이런 사람을 발견하는 것은 하늘의 별따기 보다 어렵다. 이런 교수라도 해보지 않은 일을 하는 것은 여전히 위험부담이 있다. 그러니 장차관에 바로 임명되기 보다는 그 아래 지위에서 실무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먼저 갖는 게 바람직하다.

이제껏 얼마나 많은 교수들이 각 정권에서 일했는가. 그 중에서 성공적인 인물이 과연 몇 명이나 있었는가. 멀리 볼 것도 없이 지난 몇 년간의 박근혜 정권을 보라. 상당수의 장차관이 교수출신이었다. 그들에 대한 평가가 어떤가? 문형표, 김종덕, 안종범, 김종… 모두 감옥에 있다. 이게 교수들의 성적표다.

너나 나나 할 것 없이 교수들이 대통령 후보 캠프에 들어와 이름을 올리는 행위는 좋지 않다. 교수가 기본적으로 할 일은 연구와 교육이다. 그것을 넘어서 대통령 후보 주변에서 기웃거리는 것은 본인에게도, 학교에도, 나아가 그 후보에게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박찬운 / 한양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 이 글은 필자의 페이스북에 실린 글입니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news/mainView.php?uid=4144&table=byple_news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692697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2]   민폐  2017년3월20일 13시59분    
참 지당한 말씀

촛불집회 직접 참가하지 못한 미안함 마음에
1억 부족하다는 소식에
오늘까지 무려 12억원 후원이 모엿고
이제 제발 주체측 마음에 부담되니 그만 보래 시란다

콩이니 팟이니 논쟁 보다
문재인 대통령 압도적으로 만들어놓고
개나소나 노통탓 반면교사삼아
국민 갑론을박 공론화장 만들어 수긍하여 하나된 여론 형성시켜
촛불시민 염원담아
정치권에 문재인 정부에 압박하고 요구하여야

물론
인민재판이라는 부작용도 있겟지만
이또한
적폐청산의
큰 물줄기 아닌겟는가

개천에서 용난다는 사시존치 그부작용 폐헤보다
로스쿨의 그가치크기에
우리 이를 시정하고 보완해 나아가야할 제도처럼 말이다

그럼
학문이 아닌 상식이아닌 개.잡소리 소설쓴 이땅의 지식인들은
스스로
국민눈치까지 보아야하니
설 자리가 없어질것
(43) (-32)
 [2/2]   돌킹  2017년3월20일 15시23분    
박교수님 말씀이 백번 옳습니다.

문후보님이 주변 교수님들로부터 자문을 얻는 것은 좋지만,
그들에게 자리를 주어서는 안된다고 봅니다.
(44) (-32)
31163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
24413 미국인들아, 들어라!
15652 [Review] “천안함 파손부위, 선박...
12696 낙망의 시간에 희망의 여명을 보다...
12063 ‘대선 전날까지도 ‘문준용 의혹 ...
8757 문재인 정권, 100일이 되기 전에 ...
8192 안철수 대통령 만들기
8101 타임紙 ‘美, 조건 없이 지금 당장...
8038 해경 253호 정장을 법정에 부른 이...
7824 우리의 체제변혁을 꿈꾸며 ②
                                                 
식민지 잔재 선도부 폐지해야
                                                 
‘격랑의 태평양’ 예고하는 유엔 ...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가장 빠른 시일에 강력한 대북 ...
                                                 
[번역] 북한 핵 긴장이라는 환상 -...
                                                 
KR의 위상과 명예를 실추시킨 김종...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여름여행 후기 ② 아직도 우는 ‘...
                                                 
육지 것이 제주도 잘 되는 일에 왜...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갈수록 친일가문 연구가 어려운 까...
                                                 
배움과 실천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자화상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