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11.18 09:58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뉴스홈 > 정치

강명구의 유라시안 평화마라톤 2
[2일,3일] 평화마라토너, 첫 난관에 봉착하다. 부러진 유모차와 하멜표류기
강명구  | 등록:2017-09-07 11:48:48 | 최종:2017-09-07 13:33:3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평화마라토너,
첫 난관에 봉착하다
부러진 유모차와 하멜표류기

어제 첫날 유모차의 골격이 부러졌다

미국횡단을 하고 곧 대한민국 일주를 하고 부산에서 광화문까지 달려오는데 혁혁한 공을 세운 유모차이지만 사실 임무를 마칠 때도 되었다. 임시방편으로 끈으로 묶어서 어제 일정을 끝마쳤는데 아침에 조임쇠로 묶어서 쓰면 훨씬 나을 것 같아서 철물점 문 여는 시간에 맞춰서 가려고 아침에 좀 늦장을 부렸다.

그런데 9시에 문을 여는 가게가 9시 반이 되어도 문을 열지 않는다. 언제까지 기다릴 수 없어서 그냥 시원치 않은 유모차를 밀며 달리기 시작했다.

▲네델란드의 운하앞에서 여행의 동반자인 70kg의 유모차와..

비가 예보되었지만 날씨는 쾌청하여 하늘은 맑고 뭉게구름 내 걸음 보다 천천히 흘러간다. ‘하우다’라고 읽기도 하고 ‘고우다’라고 읽기도 하는 ‘고우다(Gouda)는 우리에게 고우다 치즈로 잘 알려진 곳이다. 고우다에서 위트레흐트로 연결된 자전거 길은 유럽에서 가장 멋지고 기분 좋은 정원 속의 길이라고 한다. 이런 길을 달리는 것은 행운이다. 네덜란드의 풍차와 운하를 배경으로 한 가을색은 아무 때나 찾아오면 반갑게 맞는 헤픈 색이 아니다.

네덜란드의 창은
크고 화려하다

우중충하고 비 내리는 날이 많으니 실내에 조금이라도 더 햇빛을 들이기 위해서이다. 그 창문은 보통의 경우 활짝 열어젖혀져 있다.

열린 창속으로 그들이 삶이 그대로 들여다보인다. 삶은 어느 곳에서도 비슷해서 가족이 함께 하는 모습이 눈에 들어온다. 그들은 칼뱅주의의 전통이 강해 남에게 숨길 것 없는 삶을 살고자 한다. 큰 창문 아래쪽에는 보통 선반이 달려있어 화분이나 장식품들을 올려놓아 창문을 화려하게 꾸몄다. 이들은 우중충한 날씨 속에서 기분을 가볍게 만들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한다

▲달리며 만나는 사람들..네델란드 청년과..

사람들은 운하를 따라 집을 짓고 살고, 운하를 따라 길을 내고, 그 길을 따라 오고가면서 삶을 이어간다. 오래된 도시에서 길을 찾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나는 길을 물으며 사람들과 소통한다. 나는 단순히 오늘밤 묵을 숙소를 찾아가는 길을 물어보는 것이 아니라 어울려 사는 상생의 길, 평화의 길을 물어보는 것이다.

운하를 따라 한참을 정신없이 달리고 있는데 벨기에 청년이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다가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사진을 이거저것 물어보더니 같이 찍자고 한다. 운하를 따라 가며 번하는 길은 여간 찾기가 쉽지가 않다.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는 아저씨에게 길을 물어보니 아예 한참을 앞장서서 길을 안내해주고 간다. 한스는 꼭 성공하기를 바란다며 굳게 악수를 나눈다.

그와 헤어져서 이제 오늘의 목적지 위트레흐트에 다다랐는데 도시에서는 더욱 길 찾기가 쉽지 않다.

마라톤여행에서의 만남은 언제나 행복감을 준다.

강가를 달리던 청년을 세워
길을 물었더니
자기하고 같이 뛰자고 한다

다음 달에 결혼을 한다는 토마스와 함께 도심 한복판을 기분 좋게 한동안 달리다가 숙소까지 안내해주었다. 나는 맥주라도 한잔하자니 집에 돌아가려면 시간이 걸려 아쉽지만 돌아가야 한다고 한다.

우여곡절 끝에 찾은 유스호스텔 방문을 여니 여학생 하나, 남학생 하나가 있다. 남녀가 같은 방을 쓴다는 것은 상상 밖의 일이었지만 그러려니 하니 별 일도 아니었다.

▲둘째 날

다음날 일찍 일어나 다시 레이넨을 향해서 달려간다. 오늘은 일요일이라 열린 창속으로 그들이 삶이 조금씩 보인다. 네덜란드에서는 부자와 가난한 이를 만나기 힘들다. 영국이나 미국에서 보여주는 극심한 빈부격차를 찾아보기 힘들다고 한다. 세계화와 자연을 그대로 잘 보존하면서고 발전하는 모습이 내가 네덜란드에서 가장 보고 싶은 모습이다.

사회주의적인 복지시스템과 자본주의적인 경제 논리가 서로 충돌하지 않다는 것은 눈여겨 볼 일이다. 노동자들이 살기도 좋으면서 기업가들이 기업하기도 좋은 나라는 정말 좋은 나라이다.

네델란드와 조선의 만남..
하멜과 박연

네덜란드의 국운이 상승을 할 때 범선을 타고 전 세계를 누비던 두 네덜란드인이 1653년 조선 효종 때 제주도에서 극적인 조우를 하게 되었다.

바로, 20여 년 전 이미 조선에 귀화해 살고 있던 박연(벨테브레이)과 얼마 전 난파된 배에서 표류하다가 제주도에 닿은 하멜 일행이었다. 이역만리에서 고향사람을 만난 박연과 하멜은 옷깃을 적실 때까지 울었다고 한다.

▲같이 달려준 토마스와..

그러나 안타깝게도 처음 이들이 만났을 때 박연은 오랜 타향살이 끝에 고국어를 다 잊어버려 의사소통이 거의 불가능할 지경이었다고 한다.박연은 조선에 화포제작법을 가르쳐주고 무과에도 급제를 하며 잘 적응해 살았지만 하멜일행은 달랐다.

그들은 청나라 사신들을 만났을 때 “돌아가게 해달라!‘고 시위도 벌였다. 이 일은 북벌을 은밀하게 계획하던 효종 임금의 야심이 들통 나는 중대한 사안이었다.

그들은 7년간 강진에서 유배생활을 하다가 결국 탈출에 성공하고 했다.

하멜은 조국에 돌아가 13년간 받지 못한 임금을 받아내기 위해 13년간의 생활을 낱낱이 기록한 보고서를 쓰게 된다. 하멜 표류기는 그렇게 우리에게 알려졌다.

▲한참을 자전거로 앞장 서서 길을 가르켜준 한스

달리며 만나는 사람들은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이다.

서세동점을 청산할 시기에 내가 극서의 네덜란드를 출발하여 극동의 한국으로 달려가는 일은 상징적이다. 유럽은 이제 어떻게 아시아와 다시 만나 평화로운 세상을 열어갈까?

언제나 봄이 오기 전에 이미 땅 속 깊은 곳에서 알 수 없는 신비로운 기운이 전해져온다. 나는 그 기운을 누구보다 예민하게 느끼면서 평화의 전령사 역할을 하려한다.

세기를 흔드는
봄바람 같은 평화의 기운!

한때 몽골인들은 사막을 말을 타고 건너 세계를 제패하고 한 때 네덜란드인들은 배를 타고 물의 사막을 건너 세계를 제패했다. 그리고 오늘 한국인 하나가 두 다리로 평화의 사막을 건너며 제국주의적 사고의 종말을 외치며 달려가고 있다.

21세기 지구촌은 힘을 모아 상극분쟁(相剋紛爭)의 시대를 마감하고 화합상생(和合相生)의 새 시대를 열어나갈 시대적 소명을 지녔다. 홍익인간 이화세계의 정신이 그것이다.

▲세째 날

▲3일 동안의 여정

이제 본격적인 달리기가 시작되었습니다. 많이 응원하여 주시고 힘을 실어주시기 바랍니다.

9월 22일에는 베를린에서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재독교포들 해외 평화운동가분들과 의미있는 이벤트를 준비중입니다. 그리고 코스내에 계신 교포나 유학생이 계시면 더더욱 관심 부탁드립니다.

11월 11일 뚝섬에서 성공을 기원하는 걷기, 달리기 행사를 준비하였습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 강명구선수의 평화마라톤에 대해 더 자세한 소식을 알고 싶으면 공식카페(cafe.daum.net/eurasiamarathon)와 페이스북 페이지(facebook.com/eurasiamarathon)에서 확인 가능하다. 또한 다음카카오의 스토리펀딩(https://storyfunding.kakao.com/project/16870)과 만분의 일인 1.6km를 동참하는 런버킷챌린지 등의 이벤트를 통해 후원과 함께 행사의 의미를 알리고 있다.

강명구

북미대륙 5,200km를 유모차에 ‘남북평화통일’ 배너를 달고 뛰었으며, 지난 6월 6일부터 24일까지 제주강정에서부터 광화문까지 ‘사드철회와 평화협정을 위한 평화마라톤’ 을 뛴 평화마라토너다. 9월 1일 네덜란드의 헤이그를 출발해서 유라시아 대륙 16,000km를 뛰어, 내년 11월에 북한으로 들어와 판문점을 통과해 서울로 들어올 예정이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news/mainView.php?uid=4283&table=byple_news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854402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95940 문재인 정부의 위기가 다가온다
40980 이명박, 당신이 갈 곳은 감옥이다
37086 그때는 쐈고 이번에는 못 쐈다?
35686 시진핑(習近平) 주석은 들으시오!
34030 정의를 바로 세우려는 노력이 “퇴...
26541 MB 페이스북에 ‘성지순례’ 행렬...
21213 [KAL858기 사건 30주기] ① 만들어...
21171 나는 ‘모양주의’라는 말을 남용...
19476 해경 253호 정장을 법정에 부른 이...
16878 디 애틀랜틱, ‘문재인 대통령이 ...
                                                 
지진공포? 사실은 핵발전소가 더 ...
                                                 
역사를 바꿀 수 있는 100권의 책 1...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한미 미사일 지침 폐기한다” 송...
                                                 
[번역] 북한 핵 긴장이라는 환상 -...
                                                 
[천안함 항소심 8차공판] 정호원 8...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검찰의 ‘최경환 특활비’ 수사가 ...
                                                 
‘MB의 저주’ 때문에 지진이 발생...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배신자’를 위하여
                                                 
능소능대한 검사들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홍강철( 북한 생활에 정통한 전문...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