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1.05.13 15:39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이정랑

[이정랑의 고전소통] 지유소부쟁(地有所不爭)
이정랑 | 2021-04-13 08:14:5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다투지 말아야 할 장소

‘손자병법’ ‘구지편’에 나오는 말이다. ‘손자병법’에 관한 주석을 모아 놓은 책 ‘십일가주손자 十一家注孫子’에서는 이를 두고 “크게 이득이 안되는 땅을 다투어 얻었다가 잃는다면 차라리 다투지 않는 쪽이 났다”고 하였다.

성 하나, 작은 땅 한 곳의 득실을 따지지 말고 적의 생산 역량을 소멸시키는 데 역점을 두라는 말도 이와 같은 맥락에서 이해된다. 총체적인 전략목표를 위해서라면 때로는 일부 지역을 포기할 수 있어야 한다.

617년, 당나라를 세운 고조 이연(李淵)은 수나라 정벌에 나섰다. 그는 잇달아 곽읍(霍邑.-지금의 산서성 곽읍)과 용문(龍門.-지금의 산서성 하진)을 점령한 후 주력을 집중하여 하동(河東)을 포위, 공격했다. 하동의 수나라 장수 굴돌통(屈突通)은 견고하게 수비했다. 이연은 여러 차례 공격했으나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이때 이연은 하동을 돌아 곧장 장안으로 쳐들어가려고 했다.

부장 배적(裵寂)은 굴돌통의 병력이 적지 않으므로 여기를 버려두고 그냥 간다면 장안을 공략하지 못했을 경우 앞뒤로 적을 상대해야 하는 위험한 상황에 몰릴 것이라며, 먼저 하동을 돌파한 다음 전진할 것을 건의했다. 그런데 배적의 의견과는 달리 이세민(李世民.-당 태종)은 ‘허점을 틈타 쳐들어가 천하를 호령한다’는 기본 전략에 따라 높은 지붕에 올라가 병에 든 물을 쏟아붓듯 일단 유리한 입장을 차지할 것을 강조했다.

즉, 지금의 기세로 곧장 장안으로 쳐들어가면 장안이 공포에 떨 것이고, 그렇게 되면 ‘지혜가 있어도 제때 계략을 세울 수 없게 되고 용기가 있어도 제때 결단을 내리지 못하게 될 것이므로’ 쉽게 공략할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고 시간만 끌다 보면 적이 차분히 수비 태세를 가다듬게 되어 더욱 성공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주장이었다.

이연은 아들 이세민의 의견을 받아들여 소수 병력으로 계속 하동을 공격하게 하는 한편, 몸소 주력군을 이끌고 번개처럼 빠른 속도로 강을 건너 장안으로 치달으니 수나라 관리들이 속속 항복하고 말았다. 이연은 전광석화처럼 장안을 공략했고, 이어서 관중을 손에 넣었다. 하동의 장수 굴돌통은 대세가 기울었음을 직감하고 순순히 투항했다.

이정랑 언론인(중국고전 연구가,칼럼리스트)

경인일보/호남매일/한서일보/의정뉴스/메스컴신문/노인신문/시정일보/조선일보/서울일보 기자, 편집국장, 논설실장 등 역임.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2034&table=jr_lee&uid=213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682835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民草가 주인인 中原, 제3지대를 위...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가난은 개인만의 잘못이 아닙니다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미 검찰, 애틀랜타 한인 총격범에 ...
                                                 
2021년 인류 사회의 과제
                                                 
[신상철TV]문재인 대통령님께 드렸...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정당지지도, 민주당·국민의힘 각 ...
                                                 
판사 출신 주호영, 정경심 재판 전...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부동산 투기대책에 등장한 ‘친일...
                                                 
돈으로 김어준을 쫓아내고 싶다고?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良臣...
                                                 
전두환 비서출신 이용섭 사건 재정...
                                                 
“귀환” KAL858기 사건 33주기 추...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오영수 시] 중국에 고함
58741 [오영수 시] 중국에 고함
52734 KBS <역사저널 그날>의 ‘역...
50964 [연재] 한홍구TV, 거짓과 진실, 그...
42503 [연재] 한홍구TV, 거짓과 진실, 그...
36716 백기완 선생의 추억
34857 부동산 투기대책에 등장한 ‘친일...
34847 [연재] 한홍구TV, 거짓과 진실, 그...
24204 생태계와 인간을 계속 좀먹은 농약
23545 악당들의 수익모델
21599 ‘도로보’들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