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2.05.29 17:43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전체

김건희 ‘네이버 인물정보’ 직접 등록, 학력·배우자는 비공개
배우자인 윤석열 후보를 제외했다는 자체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워
임병도 | 2022-01-25 08:22:1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인물정보가 네이버에 등록됐지만, 학력과 배우자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24일 공개된 김씨의 네이버 인물정보를 보면 소속은 ‘주식회사 코바나 대표’로 경력은 ‘2009년 9월~주식회사 코바다 대표’로 기재돼 있습니다.

작품으로는 2015년 마크 로스코전, 2016년 현대건축의 아버지 르 코르뷔지에전, 2017년 알베르토 자코메티 한국특별전, 2019년 혁명, 그 위대한 고통 20세기 현대미술의 혁명가들을 기획했다고 나옵니다.

김씨의 인물정보가 너무 간단해 다른 대선 후보 부인과 비교했습니다. 이재명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는 아직 네이버 인물정보에 등재되지 않아,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부인 김미경씨와 비교해봤습니다.

김미경씨의 네이버 인물정보를 보면 소속은 ‘서울대학교 교수’, 가족으로는 ‘배우자 안철수’로 기재돼 있었습니다. 학력은 ‘워싱턴주립대학교 법과대학’, 경력은 ‘서울대 의대 의학과 교수, 카이스트 부교수 등’으로 나와 있습니다.

김미경씨와 비교해보면 김건희씨는 학력과 가족 사항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김씨가 학력을 기재하지 않은 이유는 서울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졸업(경영전문석사, EMBA)을 서울대학교 경영대학교 경영대학원 졸업(석사)과 서울대 경영학과 석사 등으로 기재해 허위 이력 논란을 빚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서울대학교 학칙(제89조)과 학위 수여 규정을 보면 ‘경영대학원 경영학과 석사’와 ‘경영전문대학원 경영학과 경영전문석사’는 명백히 다르며 학위 명칭 또한 ‘경영학 석사’와 ‘경영전문석사’로 구분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학력 외에 가족으로 윤석열 후보를 기재하지 않은 것도 이상합니다. 김씨가 네이버에 인물정보를 등록한 이유가 남편이 대선 후보이기 때문인데 배우자인 윤석열 후보를 제외했다는 사실 자체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네이버 인물정보에 학력과 배우자를 공개한 김미경씨와 비공개한 김건희씨 모두 본인들이 직접 등록했습니다. 김씨가 서울대학원 경영전문 석사와 배우자 윤석열 후보를 기재하지 않은 이유가 실수나 누락이 아닌 계산된 비공개라는 의미입니다.

▲김건희씨 페이스북 팬틀럽 ‘건희 사랑(희사모)’의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가 올린 김씨의 프로필 촬영 사진 ⓒ페이스북 캡처

김건희씨의 네이버 인물정보가 올라오기 하루 전인 23일 김씨의 프로필 촬영 사진이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김씨의 페이스북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 강신업 변호사는 “김건희 대표님 가장 최근 사진”이라며 흰색 셔츠에 밝은 베이지색 자켓을 입은 김 씨가 스튜디오에서 모니터를 확인 중인 사진을 게시했습니다.

강 변호사는 <연합뉴스>에 “(올해) 1월에 찍힌 사진을 제공받았다”며 네이버 등에 올릴 프로필 사진을 찍는 현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씨가 프로필 사진을 촬영하고, 네이버에 인물정보를 등록하면서 설 명절을 전후해 공개 석상에 모습을 보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그러나 국민의힘 측은 7시간 녹취 등의 파문을 우려한 탓인지 당장의 공개 활동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본글주소: http://www.poweroftruth.net/m/mainView.php?kcat=&table=impeter&uid=2474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679894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1]   총평  2022년1월26일 02시03분    
선데이저널에서 평하길 양아치밀랍인형이라고 하더니 요즘은 요사스런 계집 하나가 한국을 헤집다라고 썼더라 내가보기에는 장희빈 정난장에다 반금련을 합해 만든 희대의 요녀다.
(13) (-3)
                                                 
民草가 주인인 中原, 제3지대를 위...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직업에는 귀천이 없다’ 정말 그...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미일 정상 “북 미사일발사 규탄.....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
                                                 
[신상철TV] 이 세 분들의 공통점은...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동영상 칼럼] 한덕수 인준 이재명...
                                                 
아이들에게 ‘욱일기’와 ‘야스쿠...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지평선
                                                 
불안한 정권의 폭망수
                                                 
[이정랑의 고전소통] 인량우적(因...
                                                 
참고 기다린다, 경찰청
                                                 
“귀환” KAL858기 사건 33주기 추...
                                                 
[연재II] 故 안병하 평전 ⑩ 1부 ...
                                                 
[오영수 시] 헬기와 노무현
2417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여덟 번째...
1161 ‘또 철수’가 생각 못한 ‘치명적...
1148 20대 대선 이재명후보의 패배 누구...
1014 안철수 ‘못 만나서 깠다’가 오히...
1005 ‘MB 사면’ 전에 꼭 알아야 할 그...
1003 천안함 침몰사건 12년 지났는데도 ...
947 [오영수 시] 헬기와 노무현
935 아이들에게 ‘욱일기’와 ‘야스쿠...
843 매국노들의 3.1절
817 [신상철TV]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

전북 남원시 큰들4길 29 플러스빌 203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전북 아00590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70-7530-8071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