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21.06.15 21:23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뉴스홈 > 정치
상속세 10조가 걱정?… 98%는 상속세 내지 않는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사망하면서 언론은 앞다퉈 이재용, 이부진 등 자녀들의 상속세를 걱정하는 기사를 쏟아내고 있습니다. 언론뿐만 아니라 정치인들도 이 전 회장의 사망을 애도하면서 상속세 문...

[이정랑의 고전소통] 인적제변(因敵制變)

적의 변화에 따라 나를 변화시킨다. 군의 행동에는 일정불변의 태세가 없다. 이는 물에 일정한 형상이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적의 허와 실에 따라 전략을 변화시켜 승리를 취할 수 있는 자를 용병의 ...

10·26 사태 41주년, 박정희를 다시 생각한다

1979년 10월 26일, 오늘은 박정희가 당시 중앙정보부장(현 국정원) 김재규에 의해 생을 마감한 지 41년째 되는 날이다. 박정희는 4·19혁명정부를 뒤엎은 반역자다. 반역자가 잘한 일이 있다고 그를 ...

사탄 해부

윤석열의 민주주의 능멸사태에 대한 기념비적 통찰이다. 정치철학적 신학적 심리학적으로 혹은 우리나라 현대 정치사적으로 두루두루 크게 잘게 빠짐없이 살펴보며 대안까지 제시하고 있다.

국민의힘이 애타게 윤석열에 러브콜 보내는 이유

2020년 국정감사가 마무리되면서 가장 화제가 된 인물은 단연 윤석열 검찰총장입니다. 대검 국감 모습을 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윤 총장을 영화 글래디에이터에 나온 장군 출신 주인공으로 묘사하기...

PeaceTube “찾아가는 인터뷰” 4편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김진향 이사장, 개성공단 재개의 창의적 해법 : 이렇게 하면 개성공단 열린다! 2016년 2월 10일 개성공단이 폐쇄된 지 5년 가까운 시간이 지났습니다. 2018년 남북의 극적인 화...

놀이판의 주인공들

입만 벌리면 거짓말하고 둘러치고 억지를 부리는 오만방자한 자가 “원칙대로 수사하고 처리”한다는 호언장담을 믿을 수 있겠는가.

[데스크의 窓] 法을 부인하는 윤석열총장에게 法을 맡겨도 되나?

지휘감독자인 법무부장관은 그의 해임을 제청해야 하며 임명권자인 대통령도 이를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 그렇지 않고 윤 총장이 ‘법에 따라’ 임기를 지켜야 한다면 스스로 했던 발언을 철회해야 ...

PeaceTube “찾아가는 인터뷰” 3편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김진향 이사장, 북측에게 개성공단이란 어떤 의미인가? 2016년 2월 10일 개성공단이 폐쇄된 지 5년 가까운 시간이 지났습니다. 2018년 남북의 극적인 화해 분위기 속에서 다시 ...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부드러움으로 강경함을 제압하다.

[인상여 藺相如] 인내와 지혜 용기를 두루 갖춘 보기 드문 인재, 중국에 ‘한보 양보하면 하늘과 바다가 열린다’는 말이 있다. 실제로 우리의 일과 생활 속에는 양보가 승리의 중요한 계기가 되는 경...

대검 국감에서 나온 ‘윤석열’의 황당한 발언들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를 실시했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출석했습니다. 이날 대검 국정감사에는 여당 의원들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의 치열한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특히...

폼페이오 “종전선언, 북한과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궁극적으로 이어질 것...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부부 장관이 한반도 종전선언과 관련해 북한과 진지한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궁극적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종전선언, 북한과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궁극적으로 이어질 것...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부부 장관이 한반도 종전선언과 관련해 북한과 진지한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궁극적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eaceTube “찾아가는 인터뷰” 2편

개성공단의 효과, 퍼주기의 진실, 북측 노동자 임금지급 수준은? 2016년 2월 10일 개성공단이 폐쇄된 지 5년 가까운 시간이 지났습니다. 2018년 남북의 극적인 화해 분위기 속에서 다시 열린 개성공단...

김남국, “옵티머스 사건, 윤석열 지검장은 감추고 싶었나?”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을 사전에 막을 수 있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 김남국 의원(안산시단원구을)은 “지난 2018년 서울중앙지검이 옵티머스 피해 사건...

제주도민 배신했던 원희룡, 법원 판결로 살았다.

국내 1호 영리병원인 제주녹지국제병원(이하 녹지병원) 개원 취소가 적법하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습니다. 제주지방법원 행정1부는 중국 녹지그룹 산하 녹지제주헬스케어타운유한회사가 제주도를 상...

PeaceTube “찾아가는 인터뷰” 1편

2016년 2월 10일 개성공단이 폐쇄된 지 5년 가까운 시간이 지났습니다. 2018년 남북의 극적인 화해 분위기 속에서 다시 열린 개성공단을 상상했지만, 아직 개성으로 가는 길은 너무 멀고 험하기만 합...

추미애 “중앙지검 남부지검, 법무부 대검 등에서 독립 수사하라”

사상 최초로 현직 검찰총장에 대해 2차례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라임 사건과 검사비위, 검찰총장 가족 비리의혹 등의 수사를 맡은 서울중앙지검과 서울남부지검에 대해 “법무부 ...

너무나 안타까운 택배 기사들의 죽음

제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사회는 더불어 사는 사람 모두가 먹는 것 입는 것 이런 걱정 좀 안하고 더럽고 아니꼬운 꼴 좀 안보고 그래서 하루하루가 좀 신명나게 이어지는 그런 세상이라고 생각을 합니...

명백하고도 현존하는 위험

추미애 장관이 윤 청장이 직간접적으로 연루된 것으로 여겨지는 여러 사건에 대해 손을 떼라는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이것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발족이 한없이 더뎌지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이 ‘...

[이정랑의 고전소통] 인패위성(因敗爲成)

패배로 말미암아 승리를 이룬다. 『자치통감』 「진기 晉紀」에 나오는 일이다. 303년 7월, 진(晉)의 하간왕(河間王) 사마옹(司馬顒)은 도독 장방(張方)으로 하여 함곡관(函谷關-지금의 하남성 ...

김진애 의원이 공개한 ‘룸살롱 술접대 검사’는 누구인가?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라임 사태 관련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으로부터 룸살롱에서 술접대를 받았다는 검사 이름을 공개했습니다. 김 의원은 19일 국회 법사위 서울고등법원 국정감사장에서 ...

박훈, ‘라임’ 김봉현 사건 황교안 김장겸 윤대진 이주형 거론 파장

박훈 변호사가 최근 세간을 떠들썩하게 하고 있는 ‘라임’ 김봉현 사건과 관련 여러 유력 인사들의 실명을 공개하고 나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박 변호사는 앞서 <서울신문>보도로 촉발된 김봉현 ...

故 박원순 시장 추억담

16일 서울 조계사 대웅전 앞 뜰에서 고 박원순 시장의 100일 천도재가 열렸다. 가족 중심으로 열린 단촐한 행사라고 했다. 마침 박 시장이 남긴 메모 한 장이 공개됐는데, 글씨며, 말투며 영락없는 박...

‘비서실 직원에 대한 반성과 행동’

민경국 전 서울시 인사기획비서관이 17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생전에 작성한 ‘비서실 직원에 대한 반성과 행동’ 제목의 친필 메모를 공개했다. 민 전 비서관이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

현직 MBC기자가 정경심 교수의 신체를 조롱하며 했던 말

현직 MBC기자가 정경심 교수를 가리켜 ‘애꾸눈’이라며 조롱했던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조국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경심 교수가 MBC 이보경 기자를 모욕 및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

신문을 읽으면 정말 세상이 제대로 보일까요?

“신문을 읽어야 합니다. 그래야 취직도 되고, 부자도 돼요. 세상의 모든 진리가 신문에 있으니까요.” 김형태교수가 한남대 총장으로 재직하고 있을 때 얘기다. 그는 ‘신문읽기’ 강좌를 신설하고 ...

41년 전 오늘 유신에 저항한 부마항쟁 기억하십니까?

41년 전 오늘. 1979년 10월 16일 철권통치 10월 유신도 부산직할시(현 부산광역시)와 경남 마산시(현 창원시)에서 유신에 저항해 부마항쟁이 일어 난 역사적인 날이다. 10월 16일에서 20일까지, 부산...

검사를 기소하지 않는 검찰… 검사 불기소율 99%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안산시단원구을, 법제사법위원회)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검사에 대한 검찰의 사건처리 현황을 분석해 공개했습니다. 자료를 보면 검찰은 5년 동안 검사 관련 ...

정부 독감백신 무료접종 시작… 현장은 자비접종 희망자로 혼잡

독감백신 사태가 해결되지 않고 있는 모양새다. 앞서 독감백신 공급을 맡은 신성약품이 독감백신 운송 중 상온 노출 사고를 빚어 정부가 48만 도스를 수거했으며, 이후 또 백신에서 흰색 입자가 발견...

1 ..21222324252627282930 ..383

66118 [연재] 한홍구TV, 거짓과 진실, 그...
58838 부동산 투기대책에 등장한 ‘친일...
36584 생태계와 인간을 계속 좀먹은 농약
36046 악당들의 수익모델
35496 民草가 주인인 中原, 제3지대를 위...
21798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
19106 ‘검검 언언’
17998 돈으로 김어준을 쫓아내고 싶다고?
12103 2021년 인류 사회의 과제
10628 고 발 장
                                                 
民草가 주인인 中原, 제3지대를 위...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
                                                 
“미국은 우방이 아니다” 틀린 말...
                                                 
김사복, 5.18 진상을 세상에 알리...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G7 공동성명 “북한 대량살상무기...
                                                 
마크 램지어Mark Ramseyer 논문은 ...
                                                 
문재인 대통령님께 드리는 일곱 번...
                                                 
청소노동자의 외침 “차별받아도 ...
                                                 
[칼럼] 국민의힘의 감사원 조사 요...
                                                 
국민의힘, 부동산 조사받겠다면서 ...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부동산 투기대책에 등장한 ‘친일...
                                                 
그들의 태평성대
                                                 
[이정랑의 고전소통] 군유소불격(...
                                                 
전두환 비서출신 이용섭 사건 재정...
                                                 
“귀환” KAL858기 사건 33주기 추...
                                                 
안병하 공직자 바로 세우기 운동본...
                                                 
[오영수 시] 소생(蘇生)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파라곤 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인:신상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마기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등록일 2012.02.02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